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도시공사, 브레인시티 1조7천억 토지보상 시작

김동수 기자 ds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23일 20:01     발행일 2018년 05월 24일 목요일     제12면
평택도시공사는 도일동 일대 482만㎡에조성되는 브레인시티 일반산업단지에 대한 1조7천억 원 규모의 보상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공사는 브레인시티 감정평가 결과가 최근 1조7천억 원 규모로 결정됨에 따라 이날 감정평가 결과와 보상안내문을 소유자에게 통보했으며, 다음 달 21일까지 1차 보상협의를 통해 전액 현금으로 보상할 방침이다.

보상금은 10년 전 브레인시티 사업추진 당시 타당성 조사에서 제시된 보상금 1조2천여억 원보다 5천억 원이 늘어난 규모다.

브레인시티 감정평가는 2017년 9월 지장물 조사를 시작으로 지난 2월에는 감정평가사 2명(토지주 추천 1·시행사 추천 1)이 진행해 왔다.

보상이 마무리되면 2019년 산업단지 146만4천㎡와 주거 및 대학 연구시설 336만여㎡로 나눠 착공, 2021년 말 완공할 예정이다.

1단계 보상업무는 평택 도시공사 브레인시티 보상사업단(도일유통길 13-15, 201호)에서, 2단계는 한국감정원 평택사무소(서재로 26-24, 3층)에서 각각 진행한다.

평택=최해영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