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강청, 멸종위기식물 '매화마름' 서식지 조성

강영호 기자 yh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27일 14:52     발행일 2018년 05월 28일 월요일     제0면
▲ 한강청, 장항습지 내 매화마름 이식지 조성
▲ 한강청, 장항습지 내 매화마름 이식지 조성

한강유역환경청(이하 한강청)은 한강하구 장항습지에 멸종위기종 2급인 매화마름 서식지를 최근 조성했다고 27일 밝혔다.

한강청과 고양시, 한택식물원은 멸종위기 야생식물 보호와 개체 수 확대를 위해 지난달 말 매화마름 자생지에서 어린 매화마름을 채취, 고양시 한강변 장항습지 내부 무논습지 3만1100㎡에 이식을 마쳤다.

4∼5월쯤 직경 1㎝ 크기의 하얀 꽃이 피는 매화마름은 주로 논이나 수로, 하천 등에서 자라는 전체 길이 50cm가량의 한해 또는 두해살이 수초다.

도로와 택지개발 등으로 논 경작지가 줄어들면서 멸종위기를 맞고 있는 식물이다.

이번에 이식한 개체도 주변 개발로 자생지가 점차 축소되고 있는 화성시의 매화마름 군락지 논에서 채취했다.

한강청은 이식할 멸종위기종 선정 등 사업계획을 전체적으로 총괄하고, 한택식물원은 이식할 개체를 확보해 이식 시기와 방법 등을 검토한다.

고양시는 매화마름 생육환경에 필수적인 적정한 물 공급 등 무논습지의 사후관리를 맡게 된다.

한강청은 멸종위기종을 포획ㆍ채취ㆍ훼손하는 경우, 처벌하거나 자생지 보호시설을 설치하는 등의 방식으로 멸종위기종을 보호해 왔다.

그러나 앞으로는 서식지를 조성하는 방법 등 보다 적극적으로 멸종위기종을 증식ㆍ확산시키기로 했다.

하남=강영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