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화체육관광부, 1개 지자체 당 200억 원 투입 문화도시 지정…파주시 적극 나서야

김요섭 기자 yoseop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28일 13:46     발행일 2018년 05월 29일 화요일     제13면

정부가 문화도시 브랜드 창출을 통한 지역 회생 정책을 추진하자 율곡 이이 선생 유적 등 관광ㆍ유적ㆍ유물이 풍부한 파주시가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28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파주시민참여연대 등에 따르면 문체부는 문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및 지역주민의 문화적 삶을 확산시키고자 내년부터 매년 5~10개 문화도시를 지정하는 등 오는 2022년까지 30여 개 문화도시 브랜드를 창출한다.

문화도시로 지정되는 지자체에는 향후 5년 동안 매칭사업으로 200억 원을 지원한다. 문화도시 지정을 신청하려는 지자체는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수립해 오는 8월 말까지 문체부에 신청하면 된다.

문화도시는 역사전통, 예술, 문화산업, 사회문화 중심형과 지역 자율형 등 5개 분야별로 지정한다. 역사전통 중심형은 지역의 역사ㆍ문화재 등 전통적 자산을, 예술 중심형은 문학ㆍ미술ㆍ연극 등 예술 창작과 향유 활동을, 문화산업 중심형은 영상ㆍ게임 등 문화와 산업의 융·복합 과정을, 사회문화 중심형은 생활문화ㆍ여가ㆍ인문정신문화 등 시민사회의 문화활동을 각각 활용해 성장을 추구하는 도시를 선정한다.

문체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조광호 연구위원은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성공적 실행을 위한 세부적인 조성계획 수립과 예비사업 추진, 5년간 본사업 추진 등 조성 과정 전반에 걸쳐 컨설팅과 문화도시 간 교류 등 행ㆍ재정적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 문화도시를 조성하는 과정 자체가 새로운 지역의 문화가 될 수 있도록 지역별 주민 주도형 도시문화 협력체계 구축 과정을 중점적으로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문체부가 문화도시 사업에 착수하자 파주지역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문화콘텐츠가 풍부한 파주시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다. 박병수 파주시민참여연대 대표는 “문화도시는 문화가 밥이 되고 시민들의 문화적 삶이 결국 지역을 살리는 등 도시재생까지 가능한 만큼 파주시가 적극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특색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문화창조력을 강화하는 문화도시는 도시재생 뉴딜사업과도 연계돼 문화도시 사업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파주=김요섭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