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도 엄마야' 이인혜 우희진, 돈이 필요한 女 vs 아기가 필요한 女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28일 14:51     발행일 2018년 05월 28일 월요일     제0면

▲ SBS '나도 엄마야' 돈이 필요한 이인혜와 아기가 필요한 우희진. 방송 캡쳐
▲ SBS '나도 엄마야' 돈이 필요한 이인혜와 아기가 필요한 우희진. 방송 캡쳐
'나도 엄마야'가 돈이 필요한 이인혜와 아기가 필요한 우희진의 이야기로 강력하게 포문을 열었다.

아침연속극 1위인 '해피 시스터즈' 후속으로 28일 첫 방송된 SBS '나도 엄마야'(극본 이근영 연출 배태섭)는 지영(이인혜)이 차사고로 인해 남편과 뱃속아기를 잃은 걸 회상하면서 시작됐다.

그 시각 시어머니 임여사(윤미라)와 함께 절에서 천배를 올리던 경신(우희진)은 아이가 들어서지 않는다는 이유로 꾸지람을 듣자 그만 기운이 빠진 채 병원으로 옮겼다.

화면이 바뀌고, 지영은 집에 붙은 차압딱지를 보고는 놀랐다. 심지어 의붓오빠 성남(윤서현)이 오억이 필요하다며 큰소리치는데다 교통사고를 낸 차번호를 묻자 착잡해 했다. 이후 감옥에 갇힌 아버지를 만난 그녀는 대리운전을 하러 갔다가 고모부 동만(정한헌)과 마주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경신은 자궁이 불안정해서 임신이 불가능하다는 산부인과의사 혜림(문보령)의 말에 결국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그녀는 남편 현준(박준혁)에게 자신의 상황을 알리며 착잡해 했다.

이번 회에서는 아내인 배우 여민경(송유안)을 챙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상혁(알렉스), 아이를 낳으라고 강요하는 아버지 신회장(박근형)과 불임인 아내사이에서 갈등하는 현준의 이야기도 그려졌다.

드라마 관계자는 "'나도 엄마야' 이번 회에서는 아이를 낳지 못해 힘겨워하는 경신, 그리고 목돈이 필요해 하루 종일 고되게 일하는 지영의 모습이 그려졌다"며 "과연 이 둘이 어떻게 만나 대리모 의뢰인과 대리모가 될지, 또 어떤 인연을 만들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소개했다.

'나도 엄마야'는 대리모라는 이유로 모성을 박탈당한 여자가 온갖 난관에도 불구하고 어렵게 찾아온 사랑을 쟁취, 마침내 가족의 소중함과 세상의 따뜻함을 알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간다. 평일 오전 8시 30분 방송.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