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O, 넥센 미신고 계약금액 전액 환수…특별조사위 구성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29일 16:41     발행일 2018년 05월 29일 화요일     제0면
▲ KBO


KBO는 지난해 넥센과 KT, NC의 선수 간 트레이드에서 현금이 포함된 이면 계약 사실을 확인하고, 야구규약에 따라 해당 금액 6억원을 전액 환수 조치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해 3월 17일 넥센 강윤구와 NC 김한별, 7월 7일 넥센 윤석민과 KT 정대현·서의태 등 두 건의 선수 간 트레이드에 대해 해당 구단은 양도·양수 협정서를 제출했고, KBO는 이를 승인ㆍ공시했었다.

그러나 KBO는 최근 두 건의 트레이드에서 구단이 제출한 양도·양수 협정서와 달리 넥센과 NC의 트레이드에서 1억원, KT와 트레이드에서 5억원 등 총 6억원의 현금 계약이 이뤄진 사실을 해당 구단에 확인했다.

KBO는 양도·양수의 허위 보고는 명백한 규약 위반이며 리그의 질서와 투명성, 신뢰도를 훼손한 심각한 사안으로 신고하지 않은 계약금액 6억원에 대해서는 야구발전기금으로 전액 환수하기로 했다. 또한 전문가들로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면밀히 조사한 후 이른 시일 내에 해당 구단 및 관련자를 KBO 상벌위원회에 회부해 심의할 계획이다.

반면, 해당 트레이드에 대해서는 선수가 직접 개입되거나 이득을 취한 바 없어 무효로 하지 않기로 했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