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항 새명물 사일로

▲ 인천항에 새로운 명물이 탄생했다. 29일 오전 '인천가치 재창조 디자인 사업'의 하나로 디자인 색채 입히기 작업이 한창인 인천시 중구 인천항 7부두 곡물 저장창고 사일로가 이색적인 모습으로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인천시는 남동·주안·부평공단 등 11개 공단을 비롯한 산업단지와 항만시설등에 색을 입혀 인천가치 재창조 사업의 랜드마크로 변화시킬 계획이다.장용준기자
▲ 인천항에 새로운 명물이 탄생했다. 29일 오전 '인천가치 재창조 디자인 사업'의 하나로 디자인 색채 입히기 작업이 한창인 인천시 중구 인천항 7부두 곡물 저장창고 사일로가 이색적인 모습으로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인천시는 남동·주안·부평공단 등 11개 공단을 비롯한 산업단지와 항만시설등에 색을 입혀 인천가치 재창조 사업의 랜드마크로 변화시킬 계획이다.장용준기자
▲ 인천항에 새로운 명물이 탄생했다. 29일 오전 '인천가치 재창조 디자인 사업'의 하나로 디자인 색채 입히기 작업이 한창인 인천시 중구 인천항 7부두 곡물 저장창고 사일로가 이색적인 모습으로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인천시는 남동·주안·부평공단 등 11개 공단을 비롯한 산업단지와 항만시설등에 색을 입혀 인천가치 재창조 사업의 랜드마크로 변화시킬 계획이다.장용준기자
▲ 인천항에 새로운 명물이 탄생했다. 29일 오전 '인천가치 재창조 디자인 사업'의 하나로 디자인 색채 입히기 작업이 한창인 인천시 중구 인천항 7부두 곡물 저장창고 사일로가 이색적인 모습으로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인천시는 남동·주안·부평공단 등 11개 공단을 비롯한 산업단지와 항만시설등에 색을 입혀 인천가치 재창조 사업의 랜드마크로 변화시킬 계획이다.장용준기자
▲ 인천항에 새로운 명물이 탄생했다. 29일 오전 '인천가치 재창조 디자인 사업'의 하나로 디자인 색채 입히기 작업이 한창인 인천시 중구 인천항 7부두 곡물 저장창고 사일로가 이색적인 모습으로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인천시는 남동·주안·부평공단 등 11개 공단을 비롯한 산업단지와 항만시설등에 색을 입혀 인천가치 재창조 사업의 랜드마크로 변화시킬 계획이다.장용준기자
▲ 인천항에 새로운 명물이 탄생했다. 29일 오전 '인천가치 재창조 디자인 사업'의 하나로 디자인 색채 입히기 작업이 한창인 인천시 중구 인천항 7부두 곡물 저장창고 사일로가 이색적인 모습으로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인천시는 남동·주안·부평공단 등 11개 공단을 비롯한 산업단지와 항만시설등에 색을 입혀 인천가치 재창조 사업의 랜드마크로 변화시킬 계획이다.장용준기자
▲ 인천항에 새로운 명물이 탄생했다. 29일 오전 '인천가치 재창조 디자인 사업'의 하나로 디자인 색채 입히기 작업이 한창인 인천시 중구 인천항 7부두 곡물 저장창고 사일로가 이색적인 모습으로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인천시는 남동·주안·부평공단 등 11개 공단을 비롯한 산업단지와 항만시설등에 색을 입혀 인천가치 재창조 사업의 랜드마크로 변화시킬 계획이다.장용준기자
▲ 인천항에 새로운 명물이 탄생했다. 29일 오전 '인천가치 재창조 디자인 사업'의 하나로 디자인 색채 입히기 작업이 한창인 인천시 중구 인천항 7부두 곡물 저장창고 사일로가 이색적인 모습으로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인천시는 남동·주안·부평공단 등 11개 공단을 비롯한 산업단지와 항만시설등에 색을 입혀 인천가치 재창조 사업의 랜드마크로 변화시킬 계획이다.장용준기자
▲ 인천항에 새로운 명물이 탄생했다. 29일 오전 '인천가치 재창조 디자인 사업'의 하나로 디자인 색채 입히기 작업이 한창인 인천시 중구 인천항 7부두 곡물 저장창고 사일로가 이색적인 모습으로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인천시는 남동·주안·부평공단 등 11개 공단을 비롯한 산업단지와 항만시설등에 색을 입혀 인천가치 재창조 사업의 랜드마크로 변화시킬 계획이다.장용준기자
▲ 인천항에 새로운 명물이 탄생했다. 29일 오전 '인천가치 재창조 디자인 사업'의 하나로 디자인 색채 입히기 작업이 한창인 인천시 중구 인천항 7부두 곡물 저장창고 사일로가 이색적인 모습으로 오가는 시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인천시는 남동·주안·부평공단 등 11개 공단을 비롯한 산업단지와 항만시설등에 색을 입혀 인천가치 재창조 사업의 랜드마크로 변화시킬 계획이다.장용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