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정찬민 용인시장 후보, 용인 최초 장애인복지재단 설립 약속

강한수 기자 hs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31일 14:38     발행일 2018년 06월 01일 금요일     제0면

자유한국당 정찬민 용인시장 후보는 장애인들의 복지를 증진시키기 위해 용인시 최초로 장애인복지재단을 설립하고, 농·축산업인들의 복지와 편의를 위해 농민회관을 건립하겠다고 31일 밝혔다.

정 후보는 용인시 최초로 장애인복지재단을 설립, 체육관·문화센터 등이 들어서는 장애인 전용 회관을 건립할 계획이다. 또 장애인들의 이동편의를 위해 저상버스 도입을 확대하고, 장애인 콜 특장차의 이용방법을 개선해 이용률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장애인 인권센터를 설치하고, 중증 장애인 장기보호시설 건립과 최중증 장애인에 대한 24시간 활동지원 서비스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 농업·축산인을 위해 농민회관을 건립하고 모든 농촌지역에 수도·가스를 100% 공급할 계획이다. 장시간 운전하는 택시기사들이 쉴 수 있는 ‘택시쉼터’를 기흥·수지·처인 등 3개구에 1곳씩 개설하고, 국가유공자의 보훈수당도 대폭 인상한다. 

정 후보는 “지난 4년간 시정구호로 ‘사람들의 용인’이라는 것을 내세운 것은 우리 사회의 편견없는 동그란 사회를 만들기 위한 것이었다. 약자와 소외된 이웃들을 보호할 수 있는 복지정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강한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