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O “넥센 선수 장사 전수조사”…뒷돈 거래 규모·용처 확인 징계 검토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31일 20:42     발행일 2018년 06월 01일 금요일     제9면

최근 넥센 히어로즈의 트레이드 뒷돈 거래와 관련해 야구팬들이 분노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야구위원회(KBO)가 8개 구단의 자진신고에도 불구하고 직접 전수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KBO는 트레이드를 통해 넥센 히어로즈 구단에 들어온 자금을 조사해 전체적인 뒷돈 규모와 용처를 파악해 상벌위원회를 열고 뒷돈 회수 여부와 관련자 징계 등을 검토하겠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KBO는 변호사 1명, 회계사 1명, 전직 수사관 2명으로 구성된 특별조사위원회에 회계전문가와 법률파트 과장, 클린베이스볼센터 과장 등을 추가로 투입해 직접 전수조사 작업에 돌입한다.

지난 2008년 KBO 리그에 합류한 넥센 히어로즈는 한 때 모기업의 지원 없이 야구단을 운영해 프로야구 구단의 새로운 경영사례를 보여줬다는 평가도 받았다. 하지만 지난 10년간 선수 트레이드를 통해 공식발표나 KBO 신고 없이 8개 구단을 대상으로 트레이드 뒷돈으로 131억 5천만 원을 수수했다는 논란이 발생, 프로야구 신뢰성에 타격을 주자 KBO가 직접 전수조사라는 강수를 둔 것으로 보인다.

장윤호 KBO 사무총장은 “(자진 신고한) 구단들을 못 믿어서 직접 조사하는 것이 아니라 이참에 모든 것을 깨끗이 털고 정리하기 위해 조사에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넥센 히어로즈 구단의 실질적 소유주인 이장석 전 대표이사는 지난 2월 횡령 및 사기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KBO에 직무정지를 당한 상태여서 프로야구에서 영구제명 될 가능성이 한층 더 커졌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