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정동균 양평군수 후보 법률 고문에 박희승 전 안양지원장 위촉

박희승 변호사,'흑색선전 선거 후에라도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

장세원 기자 seawon80@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3일 17:06     발행일 2018년 06월 03일 일요일     제0면

▲ 박희승 민주당 법률고문
▲ 박희승 민주당 법률고문
더불어민주당 정동균 양평군수 후보는 지난 2일 박희승 변호사를 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회 법률고문으로 위촉했다고 3일 밝혔다. 

박희승 변호사는 부장판사를 거쳐 수원지법 안양지원장을 지낸 인물로, 2016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당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이 제일 첫번째로 영입한 법률 부문 인재다.

정동균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재영입 1호’로 선발된 박희승 변호사가 이번 법률 고문을 맡아 주어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이 든든하고 감사하다”고 말하며 “과거 양평에는 여론조사에 앞섰던 후보자가 근거없는 흑색선전으로 피해를 본 불행한 사례가 있었다. 박희승 법률고문이 과거의 악습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위촉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박희승 법률고문은 “공정 선거를 해치는 어떠한 행위도 묵과하지 않겠다. 특히 근거 없는 비방이나 흑색선전은 선거가 끝난 후라도 철저히 대응해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밝히며 악의적인 비방과 흑색선전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피력했다.

양평=장세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