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이필운 안양시장 후보, 남경필 도지사 후보와 10대 정책 협약

양휘모 기자 return778@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3일 17:31     발행일 2018년 06월 04일 월요일     제0면
▲ 남경필 이필운

자유한국당 이필운 안양시장 후보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와 10대 정책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일 오후 1시 안양 평촌 중앙공원 차없는 거리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서 두 후보는 순회유세를 하며 시민들과 함께 했다.

두 후보는 ▲서안양 친환경 융합테크노밸리 조성 ▲제2경인전철 신설 협력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 육성 지원 ▲인덕원~서동탄 복선전철 추진 ▲월곶~판교 복선전철 추진 ▲1기 신도시(평촌) 재건축 연한 완화 및 리모델링 추진에 대해 약속했다. 또 ▲냉천지구 주거환경 개선사업 추진 ▲서울 강남, 강북, 신촌 방면 버스노선 확대 ▲제일산업개발(주) 공영개발 협력 ▲(구)서이면사무소 이전 노력 등이 포함돼 있다.

이 후보는 “지엠군산공장 폐쇄를 바라보며 경제상황에 대한 우려가 크다. 지금 국가가 경제 기능을 잘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만 바라보고 있을 수는 없다”면서 “지역 스스로가 움직여야 한다. 안양의 성장동력을 확보해 경제 문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남 후보 역시 “클린턴을 대통령으로 만들었던 ‘바보야! 문제는 지금 우리의 상황과 유사하다. 필요한 건 ‘경제 살리기’”임을 강조했다.

안양=양휘모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