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이필운 안양시장 후보, '시민 알권리 전담 법률지원단' 본격 가동

양휘모 기자 return778@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3일 17:31     발행일 2018년 06월 04일 월요일     제0면
▲ KakaoTalk_20180531_211219790

자유한국당 이필운 안양시장 후보 클린캠프가 3일부터 ‘시민 알권리 전담 법률지원단’을 구성,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했다.

클린캠프 측은 “더불어민주당 안양시장 예비후보의 경선과정부터 시작된 최대호 후보에 대한 비리 의혹 제기가 줄을 잇는 가운데 최 후보측이 무조건 ‘가짜뉴스다 허위사실이다’라고 왜곡하며 60만 안양시민을 우롱하는 사태를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최 후보는 ‘가짜뉴스 흑색선전 법률대응단’이라는 자체적인 조직을 꾸려서, 마치 공신력이 있는 것처럼 모든 의혹과 비리기사에 대해서 가짜뉴스와 흑색선전으로 스스로 판명을 내고, 그로 인해 기사를 다룬 매체 및 기자들을 마구잡이로 고소ㆍ고발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든지 안양시민의 알권리와 공공이익을 위한 모든 사실 증언과 의혹제기에 관해 마구잡이식 고소ㆍ고발하는 행위에 대해선 클린캠프의 ‘시민 알권리 전담 법률지원단’이 법적인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양=양휘모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