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물포커스]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

“대한민국-세계 경제적 교류 잇는 송도글로벌마케팅센터 기반 마련”

한동헌 인천본사 경제부장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1일 15:46     발행일 2018년 06월 01일 금요일     제0면
제목 없음-1 사본.JPG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은 지난 3월 임기 3년의 인천상공회의소 제23대 회장에 당선, 지난 22대에 이어 인천 경제계를 이끌게 됐다. 그는 지난해부터 불거진 한국GM 경영 정상화 논란으로 휘청거리는 인천 경제계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왔다.

최근 한국GM에 대한 GM본사와 정부·산업은행의 자금지원 확정 이후 인천상공회의소 대회의실에서 이강신 회장을 만나 올해 인천 경제계 현안과 인천상공회의소의 올해 계획 등을 들어봤다. 

- 정부가 한국GM에 8천억 원의 자금지원을 결정하면서 논란이 일단락됐다. 그럼에도 지난 2월 군산공장 폐쇄 결정 여파로 인천 협력업체들의 고통은 여전하다.
지난 2월 GM 본사가 군산공장 철수를 결정한 이후 물량이 매우 감소한 것이 사실이다. 이 여파로 한국GM 직접 근로자는 물론 부품 납품 협력업체, 쉐보레 판매 대리점, 부평공장 주변 소상공인 등 수많은 관련 당사자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 이런 시점에서 이뤄진 한국GM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와 GM 본사, 정부·산업은행의 자금지원 결정은 인천지역 경제를 위해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제 한국GM은 소비자들과 협력사, 이해관계자들과 지역사회에 그동안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시키기 위한 메세지를 보내고, 이를 실천해야 할 것이다.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3월 20일 송도센트럴파크호텔에서 22대에 이어 23대 회장 연임에 성공했다.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3월 20일 송도센트럴파크호텔에서 22대에 이어 23대 회장 연임에 성공했다.

- 지난 3월 제23대 회장으로 취임하면서 앞으로 3년간 인천상공회의소를 더 이끌게 됐다. 지난 3년에 대한 평가와 앞으로 3년에 대한 기대는 어떠한가.  
지난 대에 이어 23대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다시 일하게 되어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 그동안 많은 분과 인천지역 회원사들의 지지와 성원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기업인은 우리 경제를 다시 한 번 도약시킬 수 있는 힘이다. 인천지역 상공인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기업하기 좋은 인천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으로서 제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 지난 3월 취임식에서 임기 내 송도글로벌센터 조성을 약속했다. 센터 조성의 필요성과 세부적인 추진계획을 설명한다면.
인천은 세계와 대한민국을 이어주는 공항과 항만, 대규모 산업 클러스터, 인천경제자유구역 등을 갖춘 대한민국 경제의 미래 상징이나 다름없다. 그렇다 보니 세계인들과 활발하게 교류할 수 있도록 인천경제의 미래를 상징하는 공간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임기 중에 인천과 대한민국의 미래인 송도국제도시 내에 국내 기업 글로벌 비즈니스활동을 돕는 인천글로벌마케팅센터를 건립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할 생각이다. 

- 인천 상공인들에게 당부하고픈 말은.
올해 국내 경제 성장률은 3%로 예측되고 세계 경제 역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인천지역의 경제현안 해결이 더뎌 어려움은 남았지만, 인천 역시 꾸준한 성장이 예상된다. 인천지역 인구가 300만 명을 넘어섰고 지역 경제규모가 계속 성장하면 앞으로 인천은 부산을 넘어 대한민국 제2의 도시가 될 날이 머지 않았다. 인천상공회의소도 인천경제 발전과 기업·시민 행복 실현을 위한 버팀목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제목 없음-3 사본.JPG
▲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왼쪽에서 2번째) 지난 5월 3일 시청 접견실을 방문한 ‘한국GM 노사 및 카젬 대표 일행 접견’ 자리에서 어깨동무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목 없음-4 사본.jpg
제목 없음-5 사본.JPG
▲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2015년 9월 유정복 인천시장과 환경안전 분야 유관기관 협약을 체결했다.

대담_한동헌 인천본사 경제부장 정리_양광범기자 사진_장용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