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13 지방선거 용인시장 여론조사] 백군기, 당선가능성 과반 넘어

전직 국회의원 vs 현직 시장
지지율도 백 57.7-정 31.4%

박준상 기자 parkj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4일 22:02     발행일 2018년 06월 05일 화요일     제1면

제목 없음-2 사본.JPG
용인시장 여론조사에서 여당 전직 국회의원이 야당 현직시장을 당선가능성과 지지율에서 1.8배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본보와 기호일보가 공동으로 여론조사기관인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용인시 거주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백군기 후보(전 19대 국회의원)가 당선가능성에서 59.7%를 얻어, 1위를 달렸다.

현직시장인 자유한국당 정찬민 후보는 33.9%를 차지, 백 후보와 25.8%p(1.8배)의 차이를 보였다. 바른미래당 김상국 후보(전 제15대 대통령비서실 경제정책보좌관)는 1.6%, 민주평화당 유영욱 후보(중앙당 부대변인)는 0.8%에 그쳤다. 없음과 잘모름은 1.4%와 2.7%로 조사됐다.

백 후보와 정 후보 간 지역별 당선가능성을 보면 처인구는 52.7% vs 36.8%로 15.9%p 차이를 보였고, 수지구는 62.6% vs 33.0%로 29.6%p차, 기흥구는 61.2% vs 32.8%로 28.4%p차를 드러냈다.

연령별로는 백 후보가 30대에서 73.5%를 비롯해 40대 68.0%, 19~29세 59.1%, 50대 54.5%로 정 후보를 오차범위(8.8%p) 밖으로 크게 앞섰다. 반면 60세 이상은 정 후보가 52.0%를 얻어 42.9%에 그친 백 후보를 오차범위를 살짝 벗어나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가상대결 지지율에서도 민주당 백 후보 57.7%, 한국당 정 후보 31.4%로 1.8배(26.3%p) 차이를 보였다. 바른미래당 김 후보 2.8%, 민주평화당 유 후보 0.6%였고, 없음·잘모름은 각 2.5%, 5.0%였다. 백·정 후보간 지역별 격차는 처인구 20.3%p(54.0% vs 33.7%), 수지구 29.6%p(59.4% vs 29.8%), 기흥구 26.7%p(58.3% vs 31.6%)로 각각 나타났다.

연령별 지지도는 백 후보가 19~29세(56.8%)와 30대(72.8%), 40대(64.5%)에서 정 후보(25.9%, 21.1%, 22.9%)에 비해 30%p 이상의 차이를 보였고, 50대는 52.7% vs 36.3%로 16.4%p 백 후보가 앞섰다. 반면 60세 이상은 백 후보 41.5%, 정 후보 50.5%로 정 후보가 오차범위를 살짝 벗어나 우세를 보였다.

박준상기자

이번 조사는 경기일보와 기호일보가 공동으로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6월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용인시 거주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 24%+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76%, RDD 방식, 성, 연령, 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수는 501명(총 통화시도 1만 849명, 응답률 4.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이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오차보정방법 : [림가중]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8년 4월말 행안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