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산 독산성 2차 학술발굴조사 재개

조선시대 건물지·시설물 정확한 규모와 성격 파악 목적

강경구 기자 kangk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5일 14:39     발행일 2018년 06월 06일 수요일     제13면
▲ 3. 학술발굴조사

오산 독산성에 대한 2차 학술발굴조사가 오는 8월 5일까지 진행된다.

(재)중부고고학연구소(소장 김권중)와 한신대학교 박물관(관장 이남규)이 진행하는 이번 조사는 2017년도 시굴 및 1차 학술발굴조사에서 확인됐던 조선시대 건물지와 기타 시설물에 대한 정확한 규모와 성격을 파악하기 위한 성격의 추가조사이다.

오산 독산성은 삼국시대(백제)에 처음으로 축성된 것으로 임진왜란 당시 권율 장군이 쌀로 말을 씻기는 일명 ‘세마병법’의 지혜로 왜군을 물리쳤던 기록이 남아 있는 관방유적으로 그 역사ㆍ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현재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140호로 지정됐다.

오산 독산성에 대한 학술조사는 1999년 지표조사를 시작으로 2001년과 2014년 단발적으로 시굴조사가 이루어진 바 있으며, 2017년부터 정비 및 활용방안을 수립하기 위한 기초자료 확보를 위해 본격적으로 학술발굴조사를 시작하였다.

지난해 독산성과 세마대지 남문지 일원에 대한 시굴조사 및 1차 정밀발굴조사를 실시한 결과(700㎡) 유구는 조선시대 건물지, 축대, 석축유구, 배수로 등이 확인됐다.

유물은 통일신라시대 기와 조각과 토기 조각, 고려시대 청자편과 와당, 기와 조각, 조선시대 분청사기편과 백자편, 기와 조각, 대포에서 발사하는 단석 등이 출토됐다. 이를 통해 조사단은 독산성이 조선시대 후기까지 운용되었던 것을 고고학적 자료로 파악했으며, 출토유물로 비교하였을 때 조선시대보다 앞선 시기의 흔적이 남아 있을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번 2차 발굴조사는 연차 발굴조사 계획에 따라 지난 1차 발굴조사지와 연계되는 남문지 일원 2천500㎡를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특히 관청 관련 시설물이 존재할 것으로 알려진 남문지 일원에 대한 성격을 규명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독산성 2차 정밀발굴조사의 진행과 함께 7월 말께 현장공개행사를 할 예정이며, 추가로 올해 말에는 ‘독산성 발굴성과 사진전’도 오산시청 로비와 한신대학교 한신갤러리에서 개최할 예정이어서 시민과 함께하는 좋은 역사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오산=강경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