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서철모 화성시장 후보, “화성시의 숙원, 구청제 도입하겠다”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5일 17:09     발행일 2018년 06월 06일 수요일     제0면
▲ 서철모

더불어민주당 서철모 화성시장 후보가 화성시의 숙원인 구청제 도입을 약속했다.

서철모 후보는 5일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구청설치를 반대하고, 책임 읍면동제, 읍면동 복지허브화 등 갈팡질팡하는 동안 화성시 인구는 세 배가 늘어나도 구청을 추진하지 못했다”며 “시장이 된다면 그간 화성시민들의 숙원이었지만 중앙정부에서 막고 있던 구청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형 국가주도 신도시가 들어선 동탄의 행정력은 동사무소와 동부출장소에서 관할하고 있고, 신도시 규모의 아파트들이 들어선 향남과 봉담 역시 읍, 리 형태의 주소를 가지고 있어 행정체제 개편이 절실하다”며 “화성시는 서울시의 1.4배 면적에 도시와 농ㆍ어촌이 공존하는 복잡한 도농복합도시다. 지역 특수성과 주민들의 요구에 맞는 행정체계를 구축해야지, 전국에 적용되는 천편일률적인 행정체제는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서 후보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나소열 대통령비서실 비서관을 직접 만나 소통을 통해 화성에 새로운 구청 시대를 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화성=박수철ㆍ홍완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