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갑순 갤러리’ 대표 진재범 국제변호사 “숨은 작가 발굴… 지역미술계 발전 힘 보태”

음악교사 모친 영향으로 문화예술 관심
좋은 작가 발굴·육성이 갤러리 역할
“수원서 손꼽히는 복합문화공간 만들 것”

손의연 기자 kiteofhand@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6일 20:37     발행일 2018년 06월 07일 목요일     제17면

▲ 진윤범 (1)
“수원에서 손꼽히는 복합문화공간을 만들고 싶습니다.”
지난 3월 28일 수원 화성행궁 광장 옆에 ‘김갑순 갤러리’ 개관식이 열렸다. 김갑순 갤러리는 개관전으로 10명이 넘는 작가가 참여한 단체전을 두 차례 진행하며 지역 미술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갤러리의 대표는 수원 출신인 진재범 국제변호사(56)다. 수원여고에서 음악교사로 근무한 어머니의 영향으로 문학과 그림, 음악 등 문화예술에 늘 관심을 가졌다. 연세대 재학시절에는 ‘연세문학회’에 참여하며 기형도, 성석제 등과 교류하기도 했다. 진 대표는 “어머니는 우리 형제들이 어릴 때 각자 피아노, 첼로, 바이올린을 맡게 해 트리오 연주를 시키시기도 했다”면서 “그림에 관심을 가지면서는 대단한 콜렉터가 되지 못했지만 화랑 관장, 화가들과 교류를 이어왔다”고 회상했다.

진 대표는 고향인 수원에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기자 자연스럽게 갤러리 조성을 결심했다. 형제들의 문화예술적 소양을 키워준 어머니 김갑순씨의 이름을 따왔다. 진 대표는 “첫 단체전 때는 서울 작가와 수원 지역 작가를 비슷하게 초대했는데 2차 개관단체전을 진행하면서는 수원 지역 작가만 섭외했다”며 “지역 미술계의 발전이 갤러리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생각해서다”고 설명했다.

갤러리는 개관한지 석 달 남짓 지났지만 벌써부터 지역의 기대를 받고 있다. 진 대표가 수준 높은 갤러리를 만들기 위해 의욕적으로 활동하고 있어서다. 진 대표는 “지금까지 무슨 일을 하건 진리와 자유, 정의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했는데 갤러리 역할에도 이를 적용할 수 있다”면서 “좋은 작가를 공평하게 발굴하고, 이 작가들을 국내외 미술시장에 소개하고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공간을 단순히 작품 전시만이 아닌, 좀더 활용 가능한 복합문화공간으로 꾸미고자 계획 중이다. 공간이 크진 않아도 시낭송이나 악기 공연, 문화행사를 펼칠 예정이다. 또 취미로 해온 인터넷 방송을 이용해 작가 인터뷰를 시도하는 등 기존 갤러리와 다른 방식을 찾고 있다. 진 대표는 “아름다움은 인간이 추구할 수 있는 가장 높은 차원의 가치”라며 “김갑순 갤러리의 개관으로 나도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삶을 살 수 있게 됐다. 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허정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