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과함께' 김용화 감독, 차기작 '더문' 확정…SF휴먼 블록버스터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7일 13:41     발행일 2018년 06월 07일 목요일     제0면

▲ 김용화 감독. 롯데엔터테인먼트
▲ 김용화 감독. 롯데엔터테인먼트
'신과함께–죄와 벌' 로 지난 겨울 대한민국 역대 박스오피스 2위 흥행을 이룬 김용화 감독의 차기작이 결정됐다.

덱스터스튜디오는 7일 김용화 감독이 국내에서 그동안 진행되었던 기존 장르와 차별화된 SF휴먼 블록버스터 '더문'(가제)으로 또 하나의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용화 감독의 '더문'은 우연한 사고로 우주에 홀로 남겨진 한 남자와 그를 무사히 귀환 시키려는 지구의 또 다른 남자의 필사적이고 아름다운 SF 휴먼 스토리다.

'더문'은 '신과함께-죄와 벌' '신과함께-인과 연'처럼 내년 아시아 동시 개봉을 목표로 현재 시나리오 및 프리비쥬얼 작업을 시작했다.

감동적인 드라마와 더불어 사실적이고 압도적인 우주 구현으로 '더문'은 VFX로 '신과함께'에서 지옥을 현실적으로 구현한 덱스터스튜디오와 김용화 감독이 다시 한 번 한국 영화의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게 된다.

현재 김용화 감독은 지난해 역대급 흥행에 성공한 '신과함께–죄와 벌'의 후속작, '신과함께–인과 연'의 8월 1일 개봉을 앞두고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다. 김용화 감독의 헐리우드 진출작으로 예정되었던 'Prodigal'은 현재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