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정호, 싱글A 3호 홈런 폭발…타율 0.412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7일 13:43     발행일 2018년 06월 07일 목요일     제0면
▲ 강정호.경기일보DB
▲ 강정호.경기일보DB

강정호(31ㆍ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마이너리그(싱글 A) 무대에서 5경기 출장 만에 3호 홈런을 때려내며 메이저리그 복귀를 향한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피츠버그 산하 싱글 A 브레이든턴 머로더스 소속의 강정호는 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 레컴파크에서 열린 플로리다 파이어 프로그스(애틀랜타브레이브스 산하)와의 홈 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강정호는 투런포를 터트린 지 이틀 만에 홈런을 때려내 메이저리그 복귀에 청신호를 밝혔다.

이날 강정호는 4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상대 좌완 선발 터커 데이비슨의 5구째를 받아쳐 좌월 솔로홈런을 만들었다. 강정호 오늘 경기로 5경기서 17타수 7안타(3홈런)로 0.412의 타율을 기록했다.

팀은 9회 초 2대2로 맞선 상황에서 결승점을 허용하며 2대3으로 패했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