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리시, 다자녀 가정 우대 시책 추진 ‘인구절벽 극복’ 기대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7일 14:20     발행일 2018년 06월 08일 금요일     제0면

구리시는 지역사회 출산 장려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발급 개시한 ‘다자녀 섬김 카드’가 6월 현재 1천248가구 중 420가구에 발급됐다고 7일 밝혔다.

다자녀 섬김 카드는 종전 다자녀 가정임을 증명하는 주민등록등본, 가족관계증명서를 카드 하나로 간편하게 증명할 수 있는 제도다. 이를 활용해 다자녀 가족사랑 영화관람권 지급, 도서관 대출권수 확대 등 사업을 시작해 다자녀가정에 많은 관심과 호응을 받고 있다.

현재 시는 세 자녀 이상 가정에 공영주차장과 체육시설 수강료, 평생학습 프로그램, 주민자치 프로그램, 오토캠핑장 이용료를 30∼50% 감면하고 어린이집 입소 때 1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세 자녀 이상 다자녀가정에 지원해 주는 관내체육시설 수강료 감면 혜택은 기존 30%에서 50%로 확대하고자 행정절차를 진행 중에 있어 조례개정 즉시 시행할 계획이다.

시는 그밖에 다자녀가정 비 급여 의료비 할인, 쓰레기봉투 지급 사업 등 현실적으로 도움이 되는 다양한 사업을 계획하여 다자녀가정 혜택 등 지원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결혼기피와 출산ㆍ양육 부담으로 저 출산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다양한 다자녀 가정 우대 지원시책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인구절벽 극복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리=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