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야구선수協, “승부조작 제의 뿌리친 이영하 높이 평가”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07일 17:00     발행일 2018년 06월 07일 목요일     제0면
▲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로고.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승부조작 제안을 받고, 즉각 구단과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에 알린 두산 베어스 투수 이영하(21)를 높이 평가했다.

선수협회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영하의 용기 있는 행동과 구단의 적절하고 단호한 조치가 승부조작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라면서 “KBO리그의 클린베이스볼 정책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선수협회는 “승부조작행위는 KBO리그의 공멸을 가져올 수 있는 범죄로서 KBO리그에서는 두 차례 선수들에 의한 승부조작행위가 밝혀져 팬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드린바 있다”면서 “이후 KBO 사무국, 구단, 선수협회의 꾸준한 교육과 경고, 단호한 제재, 팬들의 비난이 선수들의 적극적인 승부조작 제의 거부와 신고로 이어지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선수협회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선수들에게 위험성을 경고해 KBO리그에 승부조작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