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민생 경제 살리기' 마지막 유세 총력전

김승수 기자 wa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0일 17:28     발행일 2018년 06월 11일 월요일     제0면
▲ 정미경 자유한국당 수원시장 후보가 6.13지방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인 10일 광교산 입구와 재래시장, 광교 호수공원에서 집중 유세를 펼치고 있다 3
▲ 정미경 자유한국당 수원시장 후보가 6.13지방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인 10일 광교산 입구와 재래시장, 광교 호수공원에서 집중 유세를 펼치고 있다

정미경 자유한국당 수원시장 후보는 6.13지방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인 10일 광교산과 재래시장, 광교 호수공원에서 집중 유세를 펼쳤다.

정 후보는 주말을 맞아 광교산을 찾은 등산객에게 “일자리가 없는 사람이 200만 명에 육박하고 자영업자와 구도심권 상권이 사면초가에 몰렸다”면서 “골목상권을 살리고, 일자리를 만들고, 비행장을 조속히 이전해 수원의 미래발전을 10년 앞당기기 위해서라도 이번 6.13 지방선거에 꼭 참여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앞서 정 후보는 지난 9일 캠프를 방문한 수원시 예술인총연합회 전애리 회장을 비롯한 임원 10여 명과 함께 수원시 예술인들의 애로사항에 관한 의견청취와 발전방향에 대하여 간담회를 가지기도 했다.

김승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