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동균 민주당 양평군수 후보 “저를 양평발전의 지렛대로 삼아달라”

'27년간 험지서 민주당 지켜와, 당선되면 당으로부터 양평발전 지원이란 빚 받을 것

장세원 기자 seawon80@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0일 18:04     발행일 2018년 06월 11일 월요일     제0면

▲ 용문유세2
더불어민주당 정동균 양평군수 후보는 8일 용문면에서 유세를 하며 양평발전을 위해서는 민주당의 압승이 필요하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정동균 후보는 “이번에 야당 후보를 뽑아 양평발전을 해결할 수 있겠는가? 우리 양평도 대통령과 도지사와 소통이 잘되는 군수를 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는 “지난 27년 동안 열악한 지역에서 민주당을 지켜왔다. 때로는 괴로워서, 때로는 슬퍼서 혼자 눈물도 흘렸다. 하지만 단 한 번도 이 당 저 당 기웃거려본 적 없다. 단 한 번도 변절한 적 없다. 이번에는 양평군민들이 지켜달라 ”며 소회를 밝혔다.

이어 정 후보는 “대통령과 일하고 싶다. 도지사와 일하고 싶다. 오랫동안 당의 이념을 지켜온 저 정동균을 양평발전의 지렛대로 삼아달라”고 역설했다. 또 정 후보는 “민주당은 저 정동균에게 부채가 많다. 그 때문에 이번에 승리하면 ‘원하는 것 다 들어준다’는 게 당의 배려다. 송파-양평 고속도로, 용문산 사격장 이전 등 양평의 숙원사업을 이 기회에 이루자”며 군민의 지지를 당부했다.

정동균 후보는 하루 전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양평을 방문하면서 양평에 신혼부부용 공공임대 아파트 3천 세대 건립을 약속했다고 밝히며 이 같은 공약이 실현될 수 있도록 압도적 지지를 호소했다.

양평=장세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