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고은옥 도의원 후보, "16억 자산가 A후보 5년 납부 세금 260만원" 의혹 제기

오세광 기자 sk816@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0일 18:20     발행일 2018년 06월 11일 월요일     제0면

경기도의원 선거 부천3선거구(중1·2·3·4동, 약대동) 자유한국당 고은옥 후보가 상대 A후보의 부동산 취득과 세금 납부의 적정성 여부, 선거법 위반 등 몇가지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고 후보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16억 5천만 원 자산가의 5년 납부 세금 260만 원에 대한 정확한 해명과 인천 소재 아파트 7채 소유에 대한 부동산 투기의혹, 주상복합 매입, 전세금 축소 신고, 선거운동원 단독 명함배포 의 선거법 위반 여부 등 시중에 많은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해명 촉구 및 정책 토론회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A후보는 후보자 재산공개에서 본인 소유 재산 16억5천여만 원과 배우자 7억여 원, 장남 7천여만 원 등 모두 24억여 원을 신고했다.

고 후보는 “A후보자의 최근 5년간 종합부동산세 납부 사실은 아예 없는 것으로 되어 있다”면서 “종부세 납부의무자가 납부사항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았거나 종부세 납부 대상자임에도 납부를 하지 않아 0원으로 신고한 것이라면 탈세 의심 및 체납사항에 대한 허위사실 신고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A후보의 부동산 재산목록에는 인천시 계양구 소재 7채의 공시지가 합산액이 6억5천여만 원으로 종부세 부과기준인 공시지가 합산액 6억원을 초과해 종부세 과세대상이라는 것이 고 후보의 주장이다. 고 후보는 선관위에 종부세 납부의무자 납부사항 신고서 미제출 및 허위기재에 대한 명확한 사실 조사를 의뢰했다.

이와함께 고 A 후보의 선거운동원이 표찰도 없이 명함을 돌린 사실이 확인돼 선관위에 이에대한 철저한 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A 후보는 “세법상 종부세는 신고사항이 아니라 국세청이 일방적으로 부과하는 사항”이라며 “무주택 임대사업자로 등록, 국세청의 과세 부과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선거법 위반 의혹과 관련해서도 A 후보는 “그런 일이 결코 없다”고 일축했다.

부천=오세광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