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송희일 감독, 동성 성추행 논란…"할 말이 없다" 사과

설소영 기자 wwwss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1일 16:49     발행일 2018년 06월 11일 월요일     제0면

▲ 이송희일 감독이 동성 감독을 성추행해 논란에 휩싸였다. 독립영화당 페이스북
▲ 이송희일 감독이 동성 감독을 성추행해 논란에 휩싸였다. 독립영화당 페이스북

이송희일 감독이 동성 감독을 성추행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독립영화당 페이스북에 제23회 인디포럼 영화제에 단편영화로 초청된 남성 감독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지난 7일 개막식 뒤풀이에서 이송희일 감독과 그의 팬이라고 자청하는 여성 세 분에게 온갖 성적 추행과 성적 대상화에 시달리는 끔찍한 경험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송희일 감독이 저와 PD를 보며 '난 너희 같은 마초 스타일이 좋다' '맛있어 보인다'라는 발언을 했다. 극심한 성적 수치심과 분노에 차 입을 다문 채 노려봤더니 '쟤가 날 보는 눈빛이 아주 강렬하다'고 해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인디포럼 측에 이를 전달하고 이송희일 감독 및 동석자들의 사과와 인디포럼의 성명 발표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하지만 신고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인 8일 밤 이송희일 감독에게 연락이 왔다.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며 '두 분이 게이라고 생각하곤 농담을 한다는 게 그렇게 된 것 같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모든 사실과 공개 사과를 바란다고 전하자 이송희일 감독은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 신고가 어떻게 누설된 걸까란 의문에 인디포럼 측에 조사를 요청했다. 인디포럼 내부 직원이 이송희일 감독에게 귀뜸을 했다는 걸 인정해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독립영화당 페이스북에 이송희일 감독에게 받은 문자 메시지도 공개했다.

공개된 문자메시지에서 이송희일 감독은 "제가 술에 취해 한 행동에 상처를 받으신 것 같은데 정말 죄송하다. 기억을 못한다 하더라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정말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라고 A씨에게 사과했다.

이송희일 감독은 '후회하지 않아' '탈주' '야간비행' 등을 만든 독립영화 감독이다.

설소영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