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카르타 AG 금메달 도전, 야구 드림팀 떴다

경험 많은 포지션별 최고 선수 24명으로 구성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1일 18:27     발행일 2018년 06월 11일 월요일     제0면
▲ 야구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 최종 명단
▲ 야구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 최종 명단. 연합뉴스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야구대표팀 ‘드림팀’ 구성이 완료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는 11일 서울시 도곡동 야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국가대표팀 코치진 회의를 열고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최종 엔트리 24명을 확정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한국 야구대표팀은 전원 프로선수들로 구성됐으며, 특히 24명에는 당초 병역 미필자들이 상당수 포함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오지환(LG), 함덕주, 박치국(이상 두산), 박해민, 최충연(이상 삼성), 박민우(NC), 김하성(넥센) 등 7명 밖에 포함되지 않아 금메달을 향한 최고의 선수들이 대거 발탁됐다.

포지션별로는 투수 11명, 포수 2명, 내야수 6명, 외야수 5명으로 선수단 절반 가까운 인원이 투수들로 짜여졌다. 투수 중 이용찬(두산), 박치국, 임찬규, 정찬헌(이상 LG), 최충연, 임기영(KIA), 박종훈(SK) 등 7명이 우완, 양현종(KIA), 함덕주, 차우찬(LG), 정우람(한화) 등 4명은 좌완이다.

안방을 지킬 포수에는 양의지(두산), 이재원(SK) 2명이 뽑혔고, 내야수로는 안치홍(KIA), 최정(SK), 김하성, 박병호(넥센ㆍ이상 우타자), 박민우, 오지환(이상 좌타자) 등 6명이 이름을 올렸다. 5명이 확정된 외야수에는 박건우(두산) 만이 우타자이고, 김재환(두산), 손아섭(롯데), 김현수(LG), 박해민 등 4명은 좌타자다.

그러나, 승선이 예상됐던 좌완 최고 투수 김광현(SK)은 지난해 왼쪽 팔꿈치 수술을 받아 올 시즌 구단의 관리를 받고 있는 상태여서 선수 보호 측면에서 제외됐다. 구단별 선발 인원은 두산이 6명, LG 5명, SK와 KIA가 각 3명, 삼성ㆍ넥센이 각 2명, 롯데ㆍ한화ㆍNC가 각 1명이며, KT는 단 한명의 대표 선수도 배출하지 못했다.

선동열 대표팀 감독은 “처음부터 최고의 대표팀을 뽑겠다고 했다. 내 계약 기간이 2020년까지라서 올해는 성적을 내고, 미래를 보며 선수를 구성하려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선발이 불투명했던 오지환과 박해민을 뽑은 것에 대해 “둘 모두 백업으로 박해민은 대수비, 대주자로 활용할 수 있고, 오지환은 김하성의 백업이다”라면서 “처음에는 멀티 자원을 구상했으나 코치진이 멀티를 제대로 할 수 있는 선수들이 부족하고, 한 포지션에서 잘하는 선수를 뽑자고해 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야구 대표팀은 오는 8월 18일 소집돼 잠실구장에서 합동훈련을 한 뒤 8월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이동할 계획이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