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유한국당 백영현 포천시장 후보, 김종천 시장과 정책승계협의로 막판 총력

김두현 기자 dhk2447@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1일 18:43     발행일 2018년 06월 12일 화요일     제0면
▲ 김종천 시장(왼쪽과 백영현 후보

자유한국당 백영현 포천시장 후보가 와병 중인 김종천 시장과 만나 시정에 관해 정책승계 등을 협의하는 등 막판 뒤집기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백 후보는 11일 소흘읍 송우리 유세장에서 기자들에게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김 시장은 갈라진 시를 화합과 단결로 이끄는 중요한 조치가 되기를 희망했다. 공무원법상 휴직상태인 선출직 공무원 신분임을 감안해 정책승계 형식으로 협의가 진행되는 현실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말로 자신의 심경을 토로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백 후보는 또 “포천시정 정상화의 첫걸음이라 할 수 있는 이번 협의안은 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 밝힌 ‘포천행정 정상화를 위한 비상TF팀’의 첫 의제로 우선 시행될 것”이라며 “김 시장의 공약을 수립하고 집행했던 실무진의 의견을 적극 수렴, 구체적으로 제시한 미래교육사업, 농수산관련 예산증액편성, 택지개발을 통한 인구유입정책 등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천=김두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