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 호매실도서관, “단오선(扇)으로 시원한 여름 준비하세요”

김승수 기자 wa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2일 13:36     발행일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13면
▲ 수원시 호매실도서관, 단오선(扇)으로 시원한 여름 준비하세요_홍보물

수원시 호매실도서관은 오는 17일 도서관 1층 로비에서 무더위를 앞두고 시민에게 멋스러운 부채를 만들어주는 ‘단오선(端午扇), 여름을 부치다: 청풍출수(淸風出袖)’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더위가 시작되는 단오(음력 5월 5일)에 부채를 선물로 주고받던 세시풍속의 의미를 새겨보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단오선(端午扇)은 조선시대 단오에 즈음해 임금이 신하에게 더위에 대비하라는 의미로 하사하던 부채를 일컫는다. ‘청풍출수(淸風出袖)’는 ‘맑은 바람이 소매에서 나온다’는 뜻으로, 소매 넓은 도포 차림의 선비가 부채질하는 모습을 떠올리면 그 의미를 이해할 수 있다. 

행사 당일 하얗게 비어 있는 부채를 가지고 오면 현장에서 전문 서예가가 정성껏 멋진 글씨를 써주고, 문인화가가 옛 사대부들의 운치 있는 문인화를 그려 넣어준다. 부채를 준비해 와도 되고, 행사장에서 구입해도 된다. 평부채는 1천 원, 접선(摺扇, 접었다 폈다 하는 부채)은 3천 원에 판매한다.

설날, 한식, 추석과 함께 우리 민족 4대 명절 가운데 하나인 단오에 관해 알려주는 도서 전시도 함께 열린다.

호매실도서관 관계자는 “자녀와 함께 올여름 사용할 ‘나만의 부채’를 만들 수 있는 시간”이라며 “시민 여러분 모두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승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