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른미래당 김필례 고양시장 후보, 장애인 배려 수화 선거 유세 화제

유제원 기자 jwyoo5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2일 18:14     발행일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0면
▲ 바른미래당 김필례 고양시장 후보가 마두역에서 장애인을 배려한 수화 선거 유세를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김필례 후보
▲ 바른미래당 김필례 고양시장 후보가 마두역에서 장애인을 배려한 수화 선거 유세를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김필례 후보

바른미래당 김필례 고양시장 후보가 장애인들을 배려한 수화 선거 유세를 펼쳐 눈길을 모았다.

김 후보는 12일 일산동구 마두역에서 장애인 유권자들이 공약을 듣고 올바르고 정당하게 투표권을 행사하도록 수화 통역을 병행해 선거 유세를 했다.

김 후보는 유세에서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장애인을 비롯한 소외계층의 처우개선과 복지사 증원을 통한 복지 환경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그는 “고양시의 미세먼지 저감 등 청정한 환경을 확보하고, 예방 의학적 건강 관리를 위해 사회적 약자들에게 청정기를 지원할 것”이라며 “경력단절 여성들의 지원에도 노력을 기울여 모두가 행복한 고양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와 함께 “요진와이시티 등 백석동 인근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는 ‘백석동 쓰레기 소각장’의 이전 계획 사업을 바로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한편, 김필례 후보는 현재까지 2천여 시간의 봉사활동으로 음지에서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활동을 펼쳐와 주위 칭송이 자자하다.

고양=유제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