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예창근 남양주시장 후보, “역전 드라마 자신”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2일 18:14     발행일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0면

▲ 예창근 (1)
자유한국당 예창근 남양주시장 후보는 12일 갈매사거리 아침인사를 시작으로 관내의 빽빽한 유세 일정을 소화했다.

예 후보는 갈매사거리 이후 진접읍 장현장터 집중유세, 진접ㆍ별내상가 거점유세 등 일정을 소화한 뒤 부영프라자 앞 집중유세에선 김성태 원내대표가 합류한 가운데 지지를 호소했다.

앞서 전날 자정께 긴급연석회의를 소집한 예 후보는 “남경필 후보의 전화를 받았는데 ‘바닥 민심이 바뀌기 시작했다. 역전의 드라마를 쓸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다. 마지막 한 표 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고 최선을 다해서 마지막에 함께 웃자’라는 말을 했다”고 전하며 선거운동원들과 캠프 관계자들을 독려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권의 경제파탄에 성난 민심이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남은 시간을 우리의 시간으로 만들 수 있도록 캠프 구성원 모두가 일당백이 되어 최후까지 배수진을 치자”고 덧붙였다. 

이날 집중유세 지원에 나선 김성태 원내대표는 “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후보직을 사퇴하지 않는다면 민주당이 나서서 국민 앞에 사과하고 이 후보의 공천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경제파탄과 민생 외면하는 문재인 정권을 국민들이 견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