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장 후보들, ‘진인사대천명’ 반드시 투표해 달라!!

이호준 기자 hoju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2일 19:58     발행일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8면

▲ 염태영
치열하게 전개된 6ㆍ13 지방선거 선거운동이 12일을 끝으로 모두 마무리된 가운데, 수원시장 후보들은 저마다 유권자들에게 “꼭 투표해 달라”며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염태영 수원시장 후보는 북미 정상회담 소식에 귀를 기울이면서도 성균관대학교역과 119안전센터, 나혜석 거리 등을 찾아 유권자들에게 투표와 지지를 호소했다.

염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남북 평화번영 시대를 뒷받침할 수 있느냐 없느냐, ‘더 큰 수원의 완성인 수원특례시 실현’이란 큰 과업을 달성할 수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선거”라며 “지지자 한분 한분의 투표참여가 이 모든 것을 좌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염 후보는 “수원의 아들로 태어나 수원을 누구보다 잘 알고, 그 어떤 누구보다 수원을 사랑하는 후보다”라며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세상, 참이 거짓을 이긴다는 진리를 6·13지방선거 투표참여와 압도적인 결과로 확실하게 보여주자”고 말했다.
▲ 정미경

자유한국당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역시 선거운동 마지막 날을 맞아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해 아파트와 상가 골목 등 수원 전 지역의 구석구석을 누비며 시민들의 표심을 움직였다.

정 후보는 “이번 선거는 청렴도시, 클린도시 수원을 만들고 비행장의 조속한 이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는 지역일꾼을 뽑는 선거”라며 “시민들의 먹고사는 문제, 일자리창출, 살림살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혼신을 다하겠다. 유권자들의 한 표 한 표가 수원의 미래를 바꿀 수 있다”고 투표에 참여해 줄 것을 독려했다.

바른미래당 강경식 수원시장 후보도 시민들의 투표를 호소하며 “선거 운동기간 네거티브가 아닌 정책으로 선택받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선거는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는 권리이자 시민의 의무이다. 투표를 통해 시민의 뜻을 전달받고 그 결과는 겸허히 받들겠다”고 말했다.
▲ 강경식 후보

이호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