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조광한 남양주시장 후보, “대통령-도지사-시장이 원팀 만들자”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2일 21:55     발행일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0면

▲ 0612유세2
6ㆍ13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더불어민주당 조광한 남양주시장 후보가 12일 연평사거리 아침인사를 시작으로 남양주 곳곳을 돌며 투표참여와 지지를 호소하는 유세를 이어갔다.

조광한 후보는 진접농협 오남 지점 앞 유세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 바뀐 뒤 남북관계에 평화가 찾아오고, 국민과 함께하는 권력문화로 바뀌었는데 남양주는 안 바뀌었다”면서 “남양주를 바꾸려면 경기도지사를 바꾸고 남양주 시장이 바뀌어야 한다”고 지방권력 교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 후보는 또 “교통이 바뀌고, 교육이 바뀌고, 문화ㆍ예술이 흘러넘치는 도시가 되면 남양주가 경기 동북부의 대표도시가 될 것”이라며 “남양주가 중심이 되어 버려진 경기도 동북부를 바꿔가자”고 역설했다. 이어 “이번 선거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해 대통령, 도지사, 시장이 원 팀이 되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지지를 호소했다.

또한 이날 합동유세에서 이재명 도지사 후보는 “오늘 북미회담으로 한반도는 평화의 시대로 접어들어 국방비가 줄고 남한의 기술ㆍ자본과 북한의 자본이 결합하면 경제도 좋아질 것”이라며 “평화가 밥이요 일자리며 청년의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조광한 후보는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의 행정관과 비서관을 지낸 행정력과 기획력, 추진력을 갖춘 후보로 남양주를 바꿀 적임자”라며 “조광한 후보와 함께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고 남양주에서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어진 진접 장현장터 유세에서는 원내대표를 지낸 우원식 의원이 합세해 “이번 선거는 억울함이 없고, 일한 만큼 대우받고, 세월호 같은 일이 없는 안전한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갈 중요한 선거”라며 “민생 외면에 툭하면 국회를 걷어차는 한국당을 혼내주기 위해 조광한 후보를 비롯한 1번 모두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끝으로 조 후보는 “힘든 고비마다 함께해 주셔서 너무 행복했다”며 “투표에 꼭 참여해 주시고 모든 지인들에게 투표참여를 권유하여 남양주의 새로운 역사를 함께 만들어 주시기를 간절히 호소한다”고 투표참여를 독려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