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 ‘허위사실 유포혐의’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 수사 착수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3일 14:41     발행일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0면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에 대한 수사가 착수됐다.

자유한국당은 13일 용인동부경찰서로부터 백 후보의 허위사실 유포혐의 고발건에 대한 고발인 조사를 받으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한국당은 관련 자료를 준비해 수사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1일 백 후보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공직선거법 위반(부정선거운동과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백 후보가 고발된 것은 지난달 23일자 보도자료에 “김 장관에게 모현·원삼IC 설치를 건의했고, 김 장관은 백 후보가 건의한대로 꼭 필요하다는데 공감하며 조속한 시일내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밝힌 것이 원인이다.

백 후보는 또한 “국지도57호선 용인~포곡구간을 국지도5개년계획에 포함시키는 문제에 대해서도 김 장관이 그 자리에서 바로 담당국장에게 지시하는 등 용인시 도로 관련 주요 현안사업들이 급물살을 탈 예정이다”고 밝힌 부분도 문제가 됐다.

한편 백 후보는 이와 관련 지난 8일 보도자료를 내고 “당시 보도자료 내용 중 ‘급물살’이나 ‘청신호’, ‘조속한 시일내 결정’, ‘담당 국장에게 지시’ 등 일부 표현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정되거나 발표되기 전 유권자들에게 일부 오해를 불러올 소지가 있도록 보도가 됐다”고 밝혔다.

백 후보는 이어 “이를 바로 잡고, 유권자들이 보도된 내용보다는 각 후보의 공약과 능력, 실현가능성 등을 꼼꼼히 따져 투표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