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남부 건설현장 10곳 중 9곳 법 위반…가시지 않는 안전불감증

권혁준 기자 khj@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3일 15:28     발행일 2018년 06월 14일 목요일     제0면

#A 건설이 시공하는 수원의 한 건설현장은 곳곳에 안전난간과 개구부 덮개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분전반 접지도 시행되지 않아 근로자들의 추락은 물론, 감전 등 각종 산업재해에 노출돼 있었다. 고용부 경기지청은 부분작업중지 명령과 함께 사업주와 현장소장을 사법처리했다.

#B 건설의 화성 현장은 흙막이 가시설 조립도를 제대로 설치하지 않는데다 추락위험 구간에 안전대부착을 설치하지 않아 급박한 사고 위험에 놓여 있었다. 이 현장에 대해서도 부분 작업중지 명령과 함께 사업주 및 현장소장이 사법처리됐다.

경기 남부지역 건설현장 10곳 중 9곳에서 산업재해와 관련된 법 위반 사항이 적발돼 안전불감증이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다.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은 지난달 경기 남부지역 건설현장 96곳을 대상으로 ‘추락재해예방 기획감독’을 실시한 결과, 88.5%인 85곳에서 산업안전보건법을 위반한 사실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가운데 추락사고위험이 큰 38곳에 대해서는 부분작업중지 명령을 내리고, 안전조치를 소홀히 한 77곳은 사법처리했다. 또 재해예방 전문지도기관의 기술지도 계약을 체결하지 않는 등 16곳에는 시정명령과 함께 과태료 3천500여만 원을 부과했다.

고용부는 이번 감독에서 작업발판ㆍ안전난간ㆍ안전방망ㆍ개구부 덮개의 설치 여부 등 추락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시설과 추락재해예방 보호구(안전모ㆍ안전대)의 적정 지급 및 착용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이처럼 건설현장에서의 안전불감증이 여전하면서 고용부 경기지청은 올해 건설업 사고 사망자수 20% 감소를 목표로 공격적인 산재 감소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공사규모에 따라 건설현장 밀착관리를 실시하는 것을 비롯해 현장 감독 및 안전보건교육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이덕희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장은 “오는 18일부터 7월 6일까지 공사금액 120억 원 이상 대규모 현장을 대상으로 장마철 감독을 실시하는 등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행정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사망사고 발생 시 사업장에 엄중한 책임을 묻고 처벌하겠다”고 강조했다.

권혁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