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전자, 세계 최대 게임쇼 ‘E3’서 QLED TV로 인기 몰이

권혁준 기자 khj@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3일 15:34     발행일 2018년 06월 14일 목요일     제0면
▲ 삼성전자 E3 QLED TV 게임 체험공간(2)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게임쇼인 ‘E3’(Electronic Entertainment Expo)에서 대형 QLED TV를 선보여 전 세계 게이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삼성전자는 12일부터 14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E3 2018’에 참가해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Xbox)의 메인 전시장에 75형 QLED TV 10대를 설치해 체험공간을 마련했다.

E3는 400여 개 게임ㆍ엔터테인먼트 업체가 참여해 신작 게임과 기기들을 대거 공개하는 전시회로 비디오게임 분야의 3대 게임쇼로 불린다.

삼성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업으로 진행된 이번 전시에서 삼성전자는 QLED TV를 통해 박진감 넘치는 게임 대전을 펼치며 ‘4K HDR 게임’의 진수를 여과 없이 보여줬다.

삼성전자 QLED TV는 사용자가 게임을 실행하면 자동으로 게임모드로 전환되고, 기기에서 입력된 신호와 출력 사이에 발생하는 ‘입력지연’ 현상이 0.015초 수준에 그치는 등 최고 수준의 게임환경을 제공한다. 또 컬러볼륨 100%와 HDR(하이다애내믹레인지) 2000의 밝기로 화질을 강화해 게임 특유의 빠른 그래픽이 재현되도록 했다. 여기에 고해상도 게임에서도 끊김 현상이 없도록 ‘라데온 프리싱크’ 기능을 더해 부드러운 영상을 지원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전무는 “빠른 반응 속도와 최적의 화질을 제공하는 QLED TV는 고성능 게이밍 플랫폼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며 “QLED TV의 우수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