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자동차, 중국 인공지능·자율주행 기업과 손잡아

딥글린트와 파트너십 맺고, 바이두 ‘아폴로 프로젝트’ 참여해

민현배 기자 thx-211@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3일 16:02     발행일 2018년 06월 13일 수요일     제0면
▲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서울=경기일보/민현배 기자] 현대자동차가 중국에서 인공지능(AI) 및 자율주행 관련 기업들과 협업을 강화한다.

현대차는 13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박람회 ‘CES 아시아 2018’에 참가해 중국 인공지능 분야 신생기업 ‘딥글린트’(DeepGlint)와 기술 협력 동반관계를 발표했다.

2015년부터 차량 정보기술(IT)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이어온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 바이두(百度)의 자율주행 플랫폼 연구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중국 스타트업인 딥글린트는 인공지능을 적용한 초고화질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을 가진 비전기술(사물 인식·판단 기술) 기업이다.

현대차는 딥글린트의 전문 기술을 기반으로 신기술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제품 품질을 개선하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브랜드 공간을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자오용 딥글린트 최고경영자(CEO)는 “인간, 사회, 환경을 위한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하려는 점에서 현대차와 딥글린트의 목표하는 바가 같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가 참여하는 바이두의 아폴로 프로젝트는 주요 자율주행 기술을 소프트웨어 플랫폼 형태로 파트너사에 제공하고, 파트너사의 자율주행 자료를 활용해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보완을 할 수 있는 개방형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데 중점을 뒀다.

자율주행에서는 중국 최대 규모인 이 프로젝트에는 현대차와 다임러, 포드, 베이징차, 보쉬, 델파이 등 완성차 업체와 부품사는 물론 마이크로소프트 등 정보통신기술(ICT) 업체, 중국 전기차 신생기업, 학계 등 다양한 파트너들이 함께한다.

현대차는 중국 시장에서 가장 방대한 지도 정보를 보유한 바이두와 협력해 다양한 중국의 도로환경에 적합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한 경쟁력을 키운다는 구상이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CES 아시아 기조연설에서 “미국 실리콘 밸리와 함께 이동성 기술 혁신을 선도하는 중국 시장에서 혁신적인 미래기술 개발해 고객 기대를 뛰어넘는 만족도를 제공하도록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인간·고객·환경·사회’ 지향적 기술 개발을 선언하면서 “고객의 행복과 새로운 경험 및 가치 제공, 친환경 차를 통한 깨끗한 환경, 사고 없는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CES 아시아에 참가한 현대차는 432㎡(약 131평)의 공간에 ‘미래 수소 사회’(Future Hydrogen Society)란 주제로 수소전기차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부스를 선보였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