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월 자동차 내수…국산차 줄고, 수입차 늘어

전체 내수는 1.3% 증가…수출은 2.2% 감소

백상일 기자 baeks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7일 15:21     발행일 2018년 06월 17일 일요일     제0면
▲ 5월 자동차 산업 내수에서 국산차는 줄고 수입차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 5월 자동차 산업 내수에서 국산차는 줄고 수입차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5월 자동차 산업 내수가 국산 차는 감소하고 수입차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5월 자동차 내수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증가한 15만7천771대로 집계됐다.

전체 내수 증가는 수입차가 주도했다. 국산 차는 2.0% 감소한 13만1천638대를 기록했지만, 수입차는 21.7% 증가해 2만6천133대를 나타낸 것이다.

내수에서도 회사별로 판매 증감에 차이를 보였다. 현대·기아차는 싼타페와 K3, K9 등 신차 출시 효과로 판매가 각각 2.1%, 8.1% 증가했다.

그러나 한국GM은 정부와 GM의 경영 정상화 합의에도 아직 판매가 회복되지 않고 작년 대비 35.3% 줄었다. 르노삼성도 주력모델인 SM6의 경쟁 심화로 20.4% 감소했다.

쌍용차도 주요 SUV 모델의 경쟁 심화로 판매가 5.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수출은 신차 출시를 앞둔 기존 모델의 수출 감소 등에 따라 작년 대비 2.2% 감소한 21만1천959대를 나타냈다.

유럽연합(EU), 동유럽, 아프리카 수출은 늘었지만, 북미, 중동 수출은 감소했다. 수출량은 감소했지만, 수출액은 증가했다. 단가가 높은 친환경차와 SUV 수출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증가한 35억8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5월에도 수출은 감소했지만 감소 폭은 올해 2월 -17.1%, 3월 -10.3%, 4월 -8.0%, 5월 -2.2% 등으로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