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 전국남녀 9인제배구대회] 남자 장년부 우승팀 ‘휴먼스’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8일 08:33     발행일 2018년 06월 18일 월요일     제0면
▲ 2018 경기일보 용인 전국 남ㆍ녀 9인제 배구대회  남자 장년부 우승  휴먼스 클럽. 전형민기자
▲ 2018 경기일보 용인 전국 남ㆍ녀 9인제 배구대회 남자 장년부 우승 휴먼스 클럽. 전형민기자

“내년 대회에서 2연패에 한 번 도전해 보겠습니다.”

휴먼스가 2018 경기일보 용인 전국남녀 9인제배구대회 남자 장년부 결승에서 인천배우회를 2대1로 꺾고 첫 우승을 차지했다. 휴먼스는 대다수의 회원이 60대로 이뤄진 최고령 팀이지만 이날 안정된 조직력과 끈끈한 팀워크가 빛을 발하며 지난해 준우승에 머물렀던 아쉬움을 털어냈다.

의왕과 안양 지역에서 활동하는 휴먼스는 지난 2014년 창단해 전통은 오래되지 않았지만, 2015년, 2016년 박계조배 장년부 우승, 2017년 국무총리배 장년부 우승 등 각종 전국대회에서 화려한 수상 경력을 지녔다.

처음 시작은 각 클럽에서 경기에 뛰지 못하는 2군(?) 선수들이 새로운 기회를 찾기 위해 뭉쳤지만 이제는 어느 팀에 못지않은 막강한 실력으로 무장된 아마추어 배구의 소문난 강자로 거듭났다.

박일상 회장은 “우리 팀은 팀 명처럼 배구를 좋아하는 인간미 넘치고 정의 있고, 의리있는 장년들이 똘똘 뭉친 팀”이라며 “성적보다는 부상 없이 즐긴다는 마음으로 대회에 임했는데 좋은 성적을 거둬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이제는 삶의 낙이 된 배구를 통해 회원들과 운동도 즐기고, 인생의 희로애락을 함께 공유하며 몸과 마음의 건강을 영위해 나가겠다”며 “정과 우애가 깊은 전통 있는 클럽이 되도록 회원들과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완식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