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러시아 월드컵]독일, 멕시코에 덜미…복잡해진 F조 신태용호 16강행 가시밭길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8일 18:42     발행일 2018년 06월 18일 월요일     제0면
▲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독일과 멕시코의 1차전에서 전반 35분 선제 결승골을 터트린 멕시코의 이르빙 로사노(왼쪽)가 잔디 위에서 포효하고 있다.연합뉴스
▲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독일과 멕시코의 1차전에서 전반 35분 선제 결승골을 터트린 멕시코의 이르빙 로사노(왼쪽)가 잔디 위에서 포효하고 있다.연합뉴스

월드컵 출전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을 꿈꾸고 있는 한국 축구대표팀 ‘신태용호’의 앞날이 순탄치 않게 흘러가게 됐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이 속한 F조 1위를 예상했던 ‘우승후보’ 독일이 1차전서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에 일격을 당하면서 F조가 혼돈 속으로 빠져들었다.

한국 대표팀은 이번 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인 ‘디펜딩 챔피언’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한 조에 편성됐을 때 독일이 3승을 거둬 조 1위로 조별예선을 통과하고 2위 자리를 놓고 멕시코, 스웨덴과 경쟁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하지만, 독일이 선수비 후역습 전략을 펼친 멕시코에 졸전 끝 0대1로 패하면서 16강 진출을 위한 F조의 순위싸움이 복잡해졌다.

애초 독일이 1,2차전 상대인 멕시코와 스웨덴을 잡고 2승을 먼저 거둔다는 전제하에 마지막 경기에서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하며 힘을 뺀 독일을 상대로 16강 진출을 노리려던 신태용 감독의 구상이 첫 경기부터 어그러졌다. 조별리그 첫 경기서 멕시코가 승점 3을 챙기고 독일이 승점을 거두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한국은 16강행을 확정하려는 멕시코와의 2차전에 조 2위 자리를 놓고 경쟁해야 하는 독일과의 총력 3차전 등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하며 경기를 준비하게 됐다.

독일과의 일전에서 승리를 거둔 멕시코는 한국과의 2차전에서 16강행 확정과 동시에 조 1위의 가능성을 높여서 E조 1위가 유력한 브라질과의 16강전을 피하기 위해 필사의 노력을 다할 것으로 보여진다. 독일 역시 2차전인 스웨덴전과 3차전인 한국전에서 전승을 거둬 최소 2위를 확정하고자 최상의 전력을 앞세워 총력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반영하듯 F조 첫 경기에서 멕시코에 패배한 독일의 요하임 뢰브 감독은 “1차전에서 패했다고 당황할 필요 없다. 팀이 흔들리지 않는 만큼 다음 경기에서는 완전히 달라질 것이다” 라며 스웨덴과 한국전에서의 필승 의지를 다졌다.

이제 신태용호는 당초 계획을 수정해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전 경기에서 매순간 전력을 다해 멕시코와 독일을 상대로 자력으로 승점을 따내야 하는 힘겨운 상황을 맞게됐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