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두천~양주 송전선로 건설사업 진행 어디까지 왔나

이종현 기자 major01@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9일 14:18     발행일 2018년 06월 20일 수요일     제13면
▲ 삼하리 변전소
▲ 삼하리 변전소

한국전력이 주민들의 거센 반발 속에 동두천~양주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한 실시계획 승인이 1년 가까이 지연되고 있어 사업 중단 또는 변경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9일 시와 한국전력에 따르면 한전은 경기북부지역의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2019년 4월까지 동두천복합화력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을 양주 장흥면 삼하리 양주변전소까지 보내기 위해 양주지역 37㎞를 관통하는 345㎸ 송전선로와 송전탑 86기를 건설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인해 사업이 늦어지면서 주민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올해 7월부터 2021년 6월까지 943억 원을 들여 동두천~양주 32.5㎞ 구간에 송전탑 77기(양주구간 23.2㎞, 송전탑 56기)를 건설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사업 초기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지중화와 노선 변경 등을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하면서 한전이 주최한 주민설명회를 무산시키는 등 파행을 겪었다. 이로 인해 한전은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일부 주민의 의견을 반영, 일부 구간의 지중화 요구를 수용하는 등 주민 반발을 완화시켰다.

한전은 현재 은현면 용암1리(7기)는 군부대 측과 노선 변경에 합의한 상태이며, 양주1동 유양1통(5기)은 지역지원사업 추진, 양주변전소가 위치한 장흥면 일영리와 삼하리 구간 5.5㎞ 구간은 지중화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봉양1통, 산북3통 등 8개 구역(25기)은 민원 수용이 진행 중이고, 철탑 이전ㆍ지중화 요구 등 주민 반발이 거센 용암2리 등 5개 구역은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전은 지난해 7월 1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전원개발계획 실시계획 승인을 신청했으나 1년여가 지난 현재까지도 승인을 내주지 않아 사업 중단 또는 변경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아울러 철탑 건설에 따른 산림훼손 등 허가절차에 대한 조건부 협의를 모두 마친 양주시는 현재 일부 지역 주민의 추가 민원을 산자부에 제출할 뿐 별다른 행정절차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산자부와의 협의기간이 대개 1년 가까이 걸리는 것이 보통”이라며 “사업 승인과정에서 일부 주민의 무리한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으며 일부 민원은 전향적으로 검토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