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러시아 월드컵] 대실패로 끝난 ‘신의 트릭’ 김신욱 카드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9일 14:18     발행일 2018년 06월 19일 화요일     제0면
▲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 스웨덴과의 경기를 지휘하는 신태용감독1.연합뉴스
▲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 스웨덴과의 경기를 지휘하는 신태용감독. 연합뉴스

월드컵 본선 첫 경기 스웨덴전에 나선 신태용호가 꽁꽁 숨겨두며 야심차게 준비했던 ‘트릭’이 대실패로 끝이 났다.

지난 18일 밤(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린 ‘바이킹의 후예’ 스웨덴과의 2018 브라질 월드컵 F조 1차전에서 신태용 감독은 4-3-3 전술을 들고나와 공격수 김신욱을 깜짝 선발로 기용했지만, 대표팀은 이날 유효슈팅을 단 1개도 기록하지 못하는 등 답답한 졸전을 벌인 끝에 스웨덴에 0대1로 무릎을 꿇었다.

전반 초반 10분간은 신태용 감독의 트릭이 어느 정도 효과를 보는 듯했다. 전반 6분 이재성이 올려준 코너킥을 김신욱이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상대를 위협하는 등 스웨덴 측면을 휘젓고 다니며 김신욱을 활용한 공격을 펼쳤다. 하지만, 한국의 전술을 파악한 스웨덴이 양쪽 풀백을 무리하게 전진시키지 않으면서 측면으로 전개되는 한국의 공격을 차단하며 점차 안정감을 되찾았다.

반대로 한국은 전반 34분 손흥민의 드리블 돌파 장면에서 공을 받아줄 동료들이 늦어 결정적인 득점 찬스가 무산된 경우처럼 역습 전개상황에서 발이 느린 김신욱이 빠른 침투플레이를 펼치지 못하면서 손흥민과 황희찬이 전방에서 고립되는 상황이 자주 연출됐다.

이전 평가전에서 대부분 후반 막판에 출전해 역습상황에서 인상적인 득점찬스를 만들지 못한 김신욱을 속도를 살린 후방 침투플레이에 약점을 가진 스웨덴전에 깜짝 선발카드로 써야 했는지 의문이 제기되는 지점이다.

이날 김신욱의 선발출전으로 애초 스웨덴의 약점을 공략하기 위해 대표팀에 선발된 문선민은 아예 출전 기회조차 잡지 못했고, 빠른 스피드를 살려 손흥민과의 연계플레이를 펼칠 수 있는 이승우도 후반 뒤늦은 교체출전으로 활약을 보여줄 시간이 짧았다는 점에서 진한 아쉬움이 남는다.

결국, 신태용 감독이 정공법 대신 택한 트릭은 스웨덴전에서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하며 유효슈팅 0개라는 참혹한 결과로 돌아왔다. 24일 더 가혹한 승부가 예상되는 ‘북중미의 강호’ 멕시코를 상대하는 신 감독이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동안 어떤 모습으로 대표팀을 변화시켜 이 난관을 헤쳐나갈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