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흥문화원, 제2회 하곡국제학술대회 개최

이성남 기자 sun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9일 17:30     발행일 2018년 06월 20일 수요일     제0면

시흥문화원은 오는 27일 시흥시청 별관 글로벌센터에서 제2회 하곡학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하곡학 국제학술대회는 ‘철학하는 지역사회, 어떻게 만들 것인가’란 주제로 한국과 중국의 연구자들이 참여한다. 발제는 세 개의 분과로 나누어 학술발표를 진행하며,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정인재 서강대 교수의 양명학의 현대적 의미와 김교빈 호서대교수의 참 마음으로 사는 인문도시 시흥을 꿈꾸며라는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황종원 단국대 교수의 사회로 ‘유학과 현대사회’라는 주제 발제를 한다. 

김세정(충남대)교수가 4차 산업혁명과 유학, 그리고 양명학, 최재목 영남대교수가 “디지털시대의 인성교육: 신독(愼獨)이라는 관점의 재음미라는 주제로 발제를 한다. 또한 중국에서 온 육영승(귀양학원과 양명학 검학연구원) 부원장이 양명학과 지역사회, 손취우 한동성 사회과학원 유학연구소장이 산동성의 유학생활화 사례를 각각 발제할 예정이다.

2분과는 추곡 정제두의 지행합일이라는 주제로 김용재 성신여대 교수의 사회를 맡고 조지선 충남대 교수가 하곡 정제두 공부론의 인성교육적 고찰을, 진성수전북대교수가 하곡 정제두의 자녀교육을 발표하며, 중국의 이홍군(연변대 철학연구소)교수가 중국 내 한국양명학 연구사를 맡는다.

3분과의 추곡논단에서는 시흥시민들이 참여하는 분과로 강진갑 경기대 교수의 사회로, 심우일 명문고등학교 교감이 자율성을 바탕으로 엮어가는 나의 꿈을, 정준교 다음세대살림연구소장이 더 좋은 시흥을 위한 철학적 제언: 양명학을 중심으로를 강의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한ㆍ중 양국의 양명학을 대표하는 연구자가 모여 발제와 토론을 통해 양명학이 현대인의 삶과 일상에 갖는 가치와 지역사회에서의 활용 방안을 모색한다. 이러한 국제학술대회의 개최는 시흥시가 정제두 선생이 20년간 거주하면서 한국양명학의 기틀을 세운 곳으로 철학인문하는 도시로 도약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원철 원장은 “작년에 이어 하곡 정제두 선생의 인문철학정신을 담은 학술대회를 열어 매우 기쁘고, 지역사회와 현대인의 삶에 있어 양명학의 역할과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흥=이성남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