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육대, 대학 기본역량진단 통과…자율개선대학 선정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20일 19:53     발행일 2018년 06월 21일 목요일     제0면
▲ 삼육대 (1)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는 교육부의 ‘대학 기본역량진단’ 1단계 평가를 통과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삼육대는 정원 감축 권고 등을 받지 않고, 교육부의 일반재정 지원을 받는 예비 자율개선대학에 속하게 됐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구 대학구조개혁평가)’ 1단계 가(假)결과(잠정결과)를 심의하고 이날 각 대학에 결과를 통보했다.

대학 기본역량진단은 모두 323개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교육 여건과 대학운영의 건전성, 수업 및 교육과정 운영, 학생 지원, 교육성과 등 대학이 갖춰야 할 기본요소가 평가됐다.

평가결과 삼육대를 포함한 207개교(일반대 120교, 전문대 87교)가 ‘예비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다. 이는 전체 평가 대상의 64% 수준이다.

예비 자율개선대학에 포함된 삼육대는 정원감축 권고 없이 내년 일반재정지원을 받게 된다. 지원금은 목적성 재정지원과 달리 대학이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2단계 진단도 면제된다.

김성익 총장은 “지난 3년간의 정량과 정성평가 지표를 방어하기 위해 헌신해주신 모든 교수, 직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교육 경쟁력을 실제적으로 높이는 노력을 통해 삼육대학교만의 특성화를 구체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남양주=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