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북부경찰청 신설 국도 및 지방도 개통 전 무인단속카메라 설치 추진

박재구 기자 park9@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21일 13:22     발행일 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제0면
경기북부경찰청이 국토관리청, 경기도와 협의해 신설 국도 및 지방도 개통 전 교통안전시설 점검과 무인단속카메라 설치를 추진한다.

21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이달 개통 예정인 동두천과 포천을 잇는 광암~마산, 파주 관내 설마~구읍 지방도 신설·확장 구간에 총 4대(다기능 2대, 과속 2대)의 과속단속카메라를 설치했다.

이용자 안전을 위해 경기도 예산 1억여 원을 투입된 과속단속카메라 설치는 지난 16일 완료했으며, 설마~구읍 간 1개소는 오는 29일 설치할 예정이다.

과속단속카메라는 국도·지방도 경우엔 설치 주체가 명확하지 않아 그동안 도로 개통 전 설치가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개통 후에도 교통사고 등 문제가 발생해야 시·군 예산으로 설치를 추진해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에 지난 3월 북부권 국도 신설을 계획하는 국토부 산하 서울지방국토관리청과 도내 지방도 건설을 총괄하는 경기도(북부도로과) 등과 긴밀히 협의, 도로 개통 전 경찰·도로관리청·전문기관 등이 함께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위험 구간에 대해 도로 개통 전 무인단속 카메라를 설치키로 했다. 또 현재 공사 중인 지방도·국도 구간도 개통 전 무인단속카메라를 설치해 교통사고가 발생치 않도록 안전운전을 유도할 방침이다.

도로 개통 후에는 이용자 의견 수집·반영 등 이용자를 고려한 안전시설 보완을 위해 가급적 개통 후 1개월 이내 현장점검을 벌여 미비점을 보완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전자의 자발적인 법규준수 의식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도로별 제한속도 내 안전운행이 필수”라며 “도로관리청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사람이 안전한 경기북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북부지역에는 신호와 과속을 함께 단속하는 다기능 카메라 396대, 과속단속카메라 171대 등 총 567대의 무인단속카메라를 사고위험지역(구간) 내 설치·운영하고 있다.

의정부=박재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