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폼페이오 “북미협상, 이번엔 다르다…서로 레드라인 이해”

MSNBC 인터뷰…"만약 다르지 않다면 강한 대북제재 지속"
"북미 합의 수많은 원칙 있다"…"김정은, 유머감각 있고 똑똑"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24일 05:43     발행일 2018년 06월 24일 일요일     제0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북미 모두 레드라인(한계선)들을 이해하고 있고, 어느 쪽도 그 선을 넘어서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에 나서고 검증을 허용한다면, 확실하게 체제보장을 제공하겠다는 입장도 거듭 피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방송된 MSNBC '휴-휴잇 쇼'와의 인터뷰에서 "(북미 정상이) 합의한 수많은 것들, 수많은 원칙이 있다고 말해도 좋을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북미협상이 처음은 아니지만 아마도 이번은 다를 것이라는 믿음을 갖게 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레드라인'의 의미를 구체적으로 부연하지 않았지만, 북미 모두 서로의 '협상 마지노선'을 지키면서 실질적인 비핵화 성과를 낼 것이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전반적으로 낙관론에 무게를 실으면서도 북미협상의 실패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진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당신도 알다시피 우리가 틀릴 수도 있다"면서도 "만약 이번에도 다르지 않다면, 즉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를 할 수 없거나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면 대북제재가 지속할 것이라는 점을 트럼프 대통령은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협상이 생산적이지 않거나 선의로 진행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다시 강한 대북제재를 들어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선 "유머 감각이 있고 서구에 대해서도 익숙하다"면서 "똑똑하다. 사안들을 매우 잘 알고 있다"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수십 년간 그의 할아버지(김일성)와 아버지(김정일)는 핵 프로그램으로 체제안정이 가능하다고 믿었던 것 같다"면서 "우리가 이를 뒤집었다. 실제로는 핵 프로그램이 체제를 위협하고 있고, 오히려 핵 포기가 밝은 미래로 이끌 수 있다고 김정은 위원장을 설득했다고 믿는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해선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그것도 얘기했다"면서도 "미국의 최대 위협은 북핵 프로그램이다. 이 문제에서 성과를 낸다면 북한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인권이 개선될 엄청난 가능성이 열리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북미협상' 개입 움직임과 관련, "중국은 북한 비핵화 이슈를 풀어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도 "북미협상은 양자 대화"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 "전임자들이 하지 못했던, 진실로 역사적인 방식으로 권력을 다졌다"면서 "우리는 기회와 도전의 양면에서 중국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밖에 미국과 러시아 간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번에 모스크바를 방문해 그의 카운터파트를 만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의 카운터파트(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를 만나는 것도 그리 먼 미래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란을 겨냥해서는 "핵 프로그램을 강화하기 시작한다면 전 세계적인 분노가 쏟아질 것이라는 점을 잘 이해하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