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러시아 월드컵]지면 더이상 내일이 없는 신태용호, 독일과 27일 ‘끝장 승부’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24일 13:28     발행일 2018년 06월 24일 일요일     제0면
▲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3차전 한국-독일 전력 분석
▲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3차전 한국-독일 전력 분석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마지막 경기에서 가진 모든 것을 걸고 오는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의 카잔 아레나에서 ‘전차군단’ 독일과 끝장 승부를 펼치게 됐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조별리그1,2차전에서 스웨덴에 0대1, 멕시코에 1대2로 패하며 2전 전패로 F조 4개 팀 중 유일하게 승리가 없이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독일이 한국에 승리했던 스웨덴에 극적인 2대1 역전승을 거두면서 아주 희박하지만 16강 불씨가 완전히 사그러 들지는 않았다.

멕시코가 2승(승점 6)으로 16강 진출의 9부 능선에 오른 가운데 독일과 스웨덴이 나란히 1승 1패를 기록하고 있어 한국이 독일을 최종전에서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는다면 한국, 독일, 스웨덴이 나란히 1승 2패로 동률을 기록하게 돼 골 득실과 다득점에서 두 팀에 앞설 경우 조 2위를 차지할 수도 있다.

이 경우 한국이 조 2위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현재 -2(1골ㆍ3실점)인 골 득실을 극복해야 한다. 독일과 스웨덴의 골 득실이 모두 0(2골ㆍ2실점)이어서 스웨덴이 멕시코에 패하는 것을 전제할 때 한국이 독일에 2골 차 이상 승리하면 16강에 오르게 된다.

어디까지나 가정일 뿐 상대인 독일은 만만한 팀이 아니다. 비록 1차전서 멕시코에 일격(0-1 패)을 당하고 2차전서도 스웨덴에 고전 끝 2대1로 힘겨운 역전승을 거뒀지만 명실상부한 ‘디펜딩 챔피언’이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의 팀이다.

한국은 그동안 월드컵 무대에서 독일과 두 차례 만나 지난 1994년 미국 대회서 2대3으로 패했고, 2002년 한ㆍ일 월드컵 4강서는 0대1로 졌다. 2전 전패지만 모두 1골 차로 패했을 만큼 나름 선전을 펼쳤다.

이번 대회에서의 대결을 앞둔 상황도 나쁘지만은 않다. 독일의 주축 선수 중 중앙수비수인 마츠 후멜스가 지난 21일 훈련중 목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됐고, 미드필더인 제바스티안 루디도 스웨덴전서 코뼈 골절을 당해 한국전 출전이 불투명하다.

또한 후멜스와 함께 중앙 수비를 책임졌던 제롬 보아텡 마저 스웨덴전 퇴장으로 한국전에 나서지 못한다.

최상의 전력이 아닌 독일을 상대로 신태용호가 모든 것을 쏟아붓는 ‘끝장승부’를 준비하는 가운데 어떤 결과가 나올 지 27일 마지막 승부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