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건설기술연구원·제주개발공사, 제주지역 지속가능한 개발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상현 기자 shsk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24일 17:13     발행일 2018년 06월 25일 월요일     제0면
고양시 소재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이하 건설연)은 제주개발공사(사장 오경수)와 제주지역의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기술 협력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건설연은 자체 보유기술인 도시개발ㆍ주거환경 개선기술, 주택개발ㆍ관리기술, 지속가능한 수자원 관리기술의 제주지역 적용을 통해 양 기관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업무협약을 추진했다.

제주지역은 현재 지속적 인구 유입과 관광객 증가 등으로 도시지역 확장을 위한 택지개발, 원도심 재개발, 도로 개발 및 구조개선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자연환경 보전, 지속가능한 수자원 관리,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및 주거환경의 개선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건설연은 제주개발공사와의 협력을 통해 제주형 수자원 평가기법, 한국형 스마트 시티 모델, 제로에너지 주택 기술 등을 적용할 수 있는 다각적인 시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제주 수자원 연구사업의 경우, 삼다수 개발지역이 포함된 표선지역 지하수 충전량의 정확한 산정을 통한 지속가능한 수자원 개발 및 보전 전략, 물산업 확산 및 글로벌 진출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 수립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제주도 특성에 맞는 제로에너지 건물 및 주택을 확산하고,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제주지역에 적용하는 업무도 추진한다.

한승헌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제주형 첨단 수자원 평가기법과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의 제주지역 시범적용을 추진하고, 이와 관련한 정책제안, 기술적 솔루션 제시, 전문가 인력 교류 등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경수 사장은 “제주의 수자원관리, 주택개발 등의 분야에서 양 기관의 지속적인 관계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건설연은 2017년도 제주도 수자원계획수립을 위한 기반기술과 염분이 함유된 염지하수 활용을 위한 지하수 흐름해석 연구를 제주개발공사와 공동으로 수행한 바 있다.

향후 건설연이 개발한 세계적인 통합수문해석 기술(SWAT-K)을적용해 제주지역의 지표수와 지하수를 통합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제주지역 수자원의 지속 가능한 이용량을 산정하고 수자원계획수립에도 반영할 예정이다.

고양=김상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