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러시아 월드컵]스페인ㆍ포르투갈, 모로코ㆍ이란과 무승부…나란히 B조 1ㆍ2위로 16강행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26일 15:00     발행일 2018년 06월 26일 화요일     제0면
▲ 26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B조 3차전에서 스페인의 이아고 아스파스가 모로코에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리고 있다.연합뉴스
▲ 26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B조 3차전에서 스페인의 이아고 아스파스가 모로코에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리고 있다.연합뉴스

스페인과 포르투갈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최종전에서 나란히 무승부를 기록하며 16강에 진출했다.

스페인은 26일(한국시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B조 3차전에서 16강 탈락이 확정된 모로코에 극적인 2대2 무승부를 기록, 나란히 1승 2무가 된 포르투갈에 다득점에서 앞서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모로코는 전반 14분 칼리드 부타이입이 스페인의 공을 가로채 왼발 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나갔다. 하지만, 스페인은 전반 19분 이니에스타가 연결한 패스를 이스코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라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후반 36분 모로코 유수프 엔-네시리에 헤딩골을 내준 스페인은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6분 다니 카르바할의 크로스를 이아고 아스파스가 오른발 뒤꿈치로 터치슛을 성공시켜 극적인 무승부를 기록했다.

▲ 26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B조 3차전에서 포르투갈의 히카르두 쿠아레즈마가 이란에 선제골을 넣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함께 세레머니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 26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B조 3차전에서 포르투갈의 히카르두 쿠아레즈마가 이란에 선제골을 넣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함께 세레머니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같은 시간 펼쳐진 포트투갈과 이란의 경기에서 포르투갈은 ‘질식수비’ 를 펼친 이란과 1대1로 비겼다.

포르투갈은 전반 45분 히카르두 쿠아레즈마가 오른발 아웃프런트킥으로 선제골을 기록한 뒤 후반 8분 ‘세계적인 골잡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페널티킥을 얻었으나 실축, 추가골 기회를 날려버렸다.

패색이 짙던 이란은 후반 추가시간 포르투갈 수비의 핸들링 반칙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카림 안사르파르드가 침착하게 차 넣으며 무승부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