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산지역 시민사회단체 수돗물 불소화 사업 중단 촉구

구재원 기자 kjwo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26일 19:25     발행일 2018년 06월 27일 수요일     제14면
▲ 안산-수돗불 불소 투입 반대 집회

안산시 수돗물 불소화 중단촉구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시민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채 건강권을 침해하는 수돗물 불소화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모임 회원 50여 명은 26일 안산시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의 건강권과 선택권을 침해하는 수돗물 불소화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시민모임은 기자회견을 통해 “수돗물에 투입된 불소는 끊여도 증발하지 않고, 정수기로도 걸러지지 않아 상대적으로 취약한 임산부와 노약자, 심장병 환자들이 본인의 의지와 상관 없이 불소를 섭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육아동아리 엄마들이 주축인 모임은 “최근 대구 수돗물 발암물질 파동을 통해 안산시 수돗물에 불소가 포함된 이상 인체 유해성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불소 투입 즉각 중단과 철저한 수질조사를 요구했다.

시민모임은 또 “현재 서울, 부산, 대구 등 광역지자체는 단 한곳도 수돗물 불소화 사업을 하지 않고 있으며, 전국 299개 지자체 가운데 9개 시ㆍ군과 경기도에서는 안성ㆍ안산시만 수돗물 불소화 사업을 하는 등 점차 수돗물 불소화 사업을 폐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이어 “수돗물에 들어가는 불소로부터 자신의 건강을 지키고 지역 환경과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행동에 나섰다”며 “수돗물 불소화 사업을 중단하고 사업비를 전액 삭감하라”고 시에 요구했다.

시민모임은 “시가 18년째 시행하는 수돗물 불소화 사업은 시민들의 건강과 선택권을 심하게 침해하고 있다”며 “이를 바로잡기 위해 시민선언에 1천여 명의 시민이 서명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보건당국의 요청에 따라 수돗불에 불소를 투입하고 있지만, 관련 부서에서 불소 투입 중단을 요청해 올 경우 즉각 중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안산=구재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