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신수, 9회말 극적인 안타로 39G 연속출루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27일 16:35     발행일 2018년 06월 27일 수요일     제0면
▲ 추신수가 27일(한국시간)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에서 9회말 안타를 때려낸 후 1루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 추신수가 27일(한국시간)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에서 9회말 안타를 때려낸 후 1루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추추트레인’ 추신수(36ㆍ텍사스 레인저스)가 9회말 마지막 타석에서 극적인 안타를 때려내며 39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나갔다.

추신수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인터리그 홈경기에 1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1안타를 기록하며 연속출루 기록을 39경기째 이어가게 됐다.

1회말 첫 타석에서 1루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말 3구 삼진을 당하며 출루에 실패했다. 이어 5회말 추신수의 안타성 타구가 상대 선발 타이슨 로스가 쭉 뻗은 글러브에 들어가며 직선타 아웃을 당했다.

이후 7회말 상대 구원 맷 스트람과 풀카운트 접전을 펼치다 루킹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9회말 마지막 타석에서 상대 마무리 투수 브래드 핸드를 상대로 5구째 슬라이더를 공략,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며 극적으로 연속출루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한편, 텍사스는 7회까지 2대0으로 앞서다 8회초 샌디에이고에 3점을 내주며 2대3으로 역전패했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