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 6.13지방선거 출마자 2명 선거법위반 혐의 조사중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27일 17:51     발행일 2018년 06월 28일 목요일     제0면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가 6·13 지방선거 광주지역 선거에 출마했던 후보자 2명을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검찰과 경찰에 수사 의뢰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광주경찰서와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선관위는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주시의원 당선인 A씨가 유권자 등에게 음식물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A씨는 지난 3월 광주시 목현동의 한 식당에서 전 사무장과 함께 유권자 등 2명에게 1인분에 2만 원 상당의 점심식사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같은 날 저녁에는 퇴촌면의 한 고기집에서 또 다른 유권자 5명에게 음식을 제공한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A씨와 제보자의 주장이 엇갈리는 등 논란의 여지가 많아 고발을 하지 않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제보자가 누구인지 알고 있고 왜 그랬는지도 알고 있다. 악의적인 마음을 먹고 사실을 왜곡하고 있는 것이다”며 “진실은 밝혀질 것이고 때가 되면 입장 표명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 선관위는 경기도의원선거에 출마했다 낙선한 자유한국당 광주시의원 B씨를 선거 전날인 지난 12일 허위학력 게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박사학위수료과정 중에 있는 B씨는 선거용 명함과 공보물 등에 최종학력을 ‘행정학박사수료과정’이 아닌 ‘행정학박사(PH.D.Candidate)’, 즉 수료 중이란 단어를 영어로 게재한 혐의(허위사실공표)를 받고 있다.

B씨는 “두번이나 선관위 관계자의 검토를 받고 공보물과 명함 등을 인쇄했는데 검찰 고발에 이어 언론에 보도자료까지 배포한 이유를 모르겠다”면서 “이번 일로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 전반에 대한 조언을 해 줄수는 있다”며 “그러나 일일이 문구까지 수정해줘 가며 컨설턴트를 해주지 않는다”고 전했다.

광주=한상훈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